레버쿠젠 48경기 무패 달성...'에우제비우 시절 벤피카'와 타이 기록

중앙일보

입력

48경기 무패를 달성하고 기뻐하는 레버쿠젠 선수들. EPA=연합뉴스

48경기 무패를 달성하고 기뻐하는 레버쿠젠 선수들. EPA=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바이어 레버쿠젠이 48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유럽클럽대항전 출범 이래 최다 경기 무패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사비 알론소 감독이 지휘하는 레버쿠젠은 6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방크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2라운드에서 프랑크푸르트에 5-1 대승을 거뒀다. 일찌감치 구단 역사상 첫 리그 우승을 확정한 레버쿠젠은 이날 승리로 공식 경기 무패 행진을 48경기로 늘렸다. 레버쿠젠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스타자 주장인 손흥민(토트넘)의 전 소속팀으로 한국 팬들에게 친숙한 구단이다.

이로써 레버쿠젠은 1963년 12월부터 1965년 2월까지 포르투갈 출신의 레전드 골잡이 에우제비우의 활약을 앞세워 48경기 무패를 기록한 벤피카(포르투갈)와 동률을 이뤘다. 이는 유럽클럽대항전 출범 이래 공식전 최다 연속 무패 타이기록이다. 레버쿠젠은 10일 AS로마(이탈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강 2차전에서 지지 않으면 이 부문 신기록을 쓴다.

레버쿠젠은 또 보훔과의 33라운드, 아우크스부르크와의 34라운드 등 남은 2경기에서 패하지 않으면 분데스리가 사상 첫 '무패 우승'을 달성한다. 분데스리가의 '거함' 바이에른 뮌헨도 이뤄내지 못한 성과다. 뮌헨은 지난 시즌까지 분데스리가 11연패를 달성했다. 레버쿠젠은 또 트레블(3관왕)에도 도전한다. 이미 우승을 달성한 분데스리가를 포함해 독일축구협회(DFB)포칼과 유로파리그에서도 정상 등극을 노리고 있다.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은 무패 우승에 도전하겠느냐는 물음에 "물론이다. 이제 도전을 완벽하게 완성하기까지 2경기만 남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