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은 한 마을이 침수…5월에 200mm 폭우, 남부 피해 속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어린이날인 5일부터 남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70대 노인이 농수로에 빠져 숨졌다.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자동차에 일가족 4명이 고립됐다. 마을이 침수되면서 30대 투석 환자가 소방에 구조, 병원에 옮겨지기도 했다. 산사태·침수가 우려되는 주민들은 마을회관으로 대피, 밤새 가슴을 졸였다.

전날(5일)부터 쏟아진 비로 침수된 경남 합천군 대양면의 한 마을. 주민 50여명이 자력 대피하거나 소방당국에 구조돼 인근 복지회관에서 하룻밤을 보내야 했다. 사진 경남소방본부

전날(5일)부터 쏟아진 비로 침수된 경남 합천군 대양면의 한 마을. 주민 50여명이 자력 대피하거나 소방당국에 구조돼 인근 복지회관에서 하룻밤을 보내야 했다. 사진 경남소방본부

물에 잠긴 마을…“임시도로, 하천 유속 방해”

6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전날(5일) 오후 11시39분쯤 경남 합천군 대양면의 한 마을이 침수됐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약 30분 뒤 이 마을과 가까운 다른 마을에서도 “물이 찬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두 마을에 사는 15명은 자력으로 대피했고, 나머지 40명은 소방대원이 침수된 집에서 업고 나오는 등 구조했다.

48가구 55명의 주민은 인근 복지회관과 친인척 집 등으로 긴급 대피했다. 이 중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침수 상황에) 너무 놀란 80대 할머니와 30대 투석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말했다.

경남도·합천군은 마을 인근 하천에서 물이 넘치면서 물에 잠긴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당시 합천에 쏟아진 비는 그리 많지 않았다. 5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합천의 누적 강수량은 70㎜로, 경남 평균(108.3㎜)보다 적었다. 도는 “한국도로공사에서 발주한 고속국도 제14호선 함양~창녕 간 건설공사 시 설치한 임시 도로가 유속 흐름을 방해, 하천물이 넘쳐 침수됐다”고 전했다.

전날(5일) 폭우 속 경남 합천군 대양면의 두 마을이 침수돼 주민 55명이 긴급 대피했다. 마을 인근 하천에 설치한 임시 도로가 유속을 방해하면서 물이 범람한 것으로 파악됐다. 폭 80m의 하천을 가로지른 임시 도로 아래, 1000mm 짜리 관로 5개(빨간 동그라미)로 물이 조금씩 흐르고 있다. 사진 합천군

전날(5일) 폭우 속 경남 합천군 대양면의 두 마을이 침수돼 주민 55명이 긴급 대피했다. 마을 인근 하천에 설치한 임시 도로가 유속을 방해하면서 물이 범람한 것으로 파악됐다. 폭 80m의 하천을 가로지른 임시 도로 아래, 1000mm 짜리 관로 5개(빨간 동그라미)로 물이 조금씩 흐르고 있다. 사진 합천군

실제 도와 군에서 현장을 확인한 결과, 토사 등으로 둑처럼 쌓은 임시 도로가 하천을 가로막고 있었다. 군 관계자는 “하천 폭은 80m 쯤 돼 보였다”며 “(토사 아래) 1000㎜짜리 흉관 5개 뿐이어서 통수(通水)량이 적은 데다, 부유물이 막혀 물 흐름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했다. 도와 군은 추가 월류(越流)를 방지하려고 임시 도로의 일부를 철거했다.

농수로 빠진 노인…숨진 채 발견

폭우 속 농수로에 빠진 노인이 사망하기도 했다. 경남소방본부·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분쯤 경남 고성군 대가면에서 7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5일) 오후 5시33분쯤 “농수로에 사람 소리를 듣고 가보니, 사람이 떠내려가고 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된 지 약 12시간 만이다.

숨진 남성은 최초 신고 장소에서 약 300m 떨어진 하류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이 자신의 논이 있는 1.6㎞ 상류 지점에서 물에 빠져 발견 지점까지 떠내려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고 당시 남성이 자기 논에 찬 물을 빼려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성에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113㎜의 비가 내렸다.

전날(5일)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경남 고성군 대가면의 한 농수로에 빠지면서 실종된 70대 남성이 6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 경남소방본부

전날(5일)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경남 고성군 대가면의 한 농수로에 빠지면서 실종된 70대 남성이 6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 경남소방본부

경남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남해(260.6㎜)·하동(234.5㎜)·진주(156.5㎜)에서는 산사태 위험, 옹벽 붕괴 등으로 추가 피해가 우려된 지역 30가구 33명이 야간에 마을회관·교회 등으로 대피했다. 6일 오전 6시 기준 전날부터 내린 누적 강수량은 경남 평균 108.3㎜다.

강풍에 나무 쓰러져…정전 피해 속출

도심에서도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5일 오후 7시46분쯤 경남 창원시 성산구 한 주택 지하가 침수, 소방당국이 출동해 배수펌프 장치로 2t가량의 물을 빼냈다. 같은 날 오후 5시25분쯤 부산시 부산진구 한 주택에도 “집 안에 물이 찼다”는 신고가 접수,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에 나섰다.

강한 비바람에 간판이 떨어지고 나무가 쓰러졌다. 5일 오후 9시35분쯤 부산시 북구에서 건물 2층 부근 외벽에 부착된 간판이 떨어지려고 해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했다. 같은 날 오후 9시23분쯤 부산시 기장군에서는 소나무 한 그루가 도로를 가로질러 쓰러지면서 맞은편 전깃줄에 걸리기도 했다.

5일 오후 9시23분쯤 부산시 기장군의 한 도로에서 소나무가 쓰러져 전기줄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소방재난본부

5일 오후 9시23분쯤 부산시 기장군의 한 도로에서 소나무가 쓰러져 전기줄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소방재난본부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경찰에 따르면 5일 오후 4시54분쯤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에서 가로수가 넘어지면서 전선을 끊었다. 이 때문에 정전이 발생, 한국전력에서 약 2시간 만에 복구하기까지 이곳 4개 아파트 2625가구가 피해를 봤다. 같은 날 오후 4시30분쯤 창원시 성산구 사파동에서도 26가구가 쓰는 변압기에 이물질이 들어가면서 정전, 2시간 만에 복구됐다.

5일부터 6일 오전까지 부산·경남에는 침수와 나무 쓰러짐 등 총 84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차 안에 갇힌 일가족 구조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광주와 전남에서도 비 피해가 속출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보성 71명, 광양 11명, 장흥 8명 등 산사태 취약지역에 사는 주민 90명이 미리 대피했다. 고흥에서 조생 벼 80㏊가 물에 잠겼다. 강진과 해남에선 보리류 85㏊가 비바람에 쓰러지는 등 농경지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했다.

갑자기 불어난 물에 차에 고립된 일가족이 구조되기도 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5일 오후 1시58분쯤 광양시 광양읍 덕례리 한 교각 굴다리를 지나던 자동차가 도로가 침수되면서 고립, 차 안에 있던 일가족 4명이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5일 오후 9시35분쯤 부산시 북구의 한 건물에서 간판이 떨어지려 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소방재난본부

5일 오후 9시35분쯤 부산시 북구의 한 건물에서 간판이 떨어지려 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소방재난본부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5일 하루 광양(198.6㎜)과 진도(112.8㎜)에서 5월 하루 강수량 최고치를 새로 썼다. 같은 날 완도(139.9㎜), 순천(154.1㎜), 보성(186.7㎜), 강진(129.2㎜)에서는 역대 두 번째로 많은 5월 하루 강수량을 경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