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인도네시아 개방대학교와 MOU 및 MOA 체결

중앙일보

입력

방송대와 UT가 학문·문화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함께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방송대와 UT가 학문·문화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함께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국립 한국방송통신대학교(총장 고성환/이하 방송대)는 지난 2일 본관 612호에서 인도네시아 개방대학교(총장 오잣 다로잣(Ojat Darojat)/이하 UT)와 국제 교류 활성화를 위한 MOU 및 MOA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병래 부총장, 최윤경 교무처장, 이충기 학생처장, 장영재 기획처장, 유범상 사회과학대학장, 김재형 국제협력단장, UT 메이라니 하사시(Meirani Harsasi) 경제경영대학장, 올리비아 이드루스(OIivia Idrus) 경제경영대학 부학장, 나프시아 모하메드(Nafsiah Mohamed) 협력 고문관 등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교수·연구를 위한 학술 인력 교류 활성화 △학생 교류 협력 △공동연구 및 프로젝트 개발 △학술 심포지엄 및 세미나 개최 등을 약속했다.

협약식에 앞서 UT 관계자들은 실제 강의 촬영이 이뤄지는 디지털미디어센터를 둘러보며 방송대의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체험하기도 했다.

UT는 1984년 설립된 인도네시아의 국립 대학교이며 동남아시아 최초의 원격 대학이다. 학생들은 온라인 강의, 원격 학습 등을 통해 학위를 취득할 수 있으며, 유연한 학습환경 덕분에 일과 학업을 조화롭게 이뤄낼 수 있다. 특히 다양한 분야의 학위 프로그램을 제공해 인도네시아 시민들에게 폭넓은 교육 기회를 보장하고 있다.

고성환 총장은 “아시아원격대학협의회(AAOU)의 회장교인 UT 총장과 오랜 인연을 바탕으로 더 굳건한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협약은 다양한 학문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증진시킬 것이며, 별도로 체결한 사회과학대학 간의 MOA는 양 단과대학간 교육 및 연구 발전과 함께 아시아 지역의 교육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오잣 다로잣(Ojat Darojat) 총장은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교육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교육 제공에 대한 고민이 많다”며 “우수한 ICT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방송대의 운영방법을 습득하여 지속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