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반전 시위 관련 첫 입장 표명 “폭력시위, 보호 대상 아냐”

중앙일보

입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미국 여러 대학으로 확산한 반전 시위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미국 여러 대학으로 확산한 반전 시위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국 대학가에서 확산하는 가자사태 반전 시위와 관련해 “폭력 시위는 보호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가자사태 대학가 반전시위에 대한 연설에 나서 “평화적인 시위는 미국인들이 중대한 사안에 반응하는 가장 좋은 전통이지만 우리는 무법 국가가 아니다”며 “우리는 시민사회이며 질서가 우선시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역사를 통틀어 우리는 이러한 순간을 종종 겪었는데 그것은 우리가 크고 다양하며 자유로운 사유와 자유를 사랑하는 국가기 때문”이라면서도 “이러한 순간에는 언제나 정치적 이득을 위해 달려드는 이들이 있는데, 지금은 정치할 때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폭력 시위는 보호받지 않으며 평화로운 시위가 보호받는다”며 “폭력시위는 법을 위반하고 폭력이 발생한다. 기물을 파손하는 것은 평화적인 시위가 아니며 법에 위배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기물 파손, 무단 침입, 창문을 깨고 캠퍼스를 폐쇄하며 수업과 졸업식을 취소하게하는 행위들은 어떠한 것도 평화로운 시위가 아니다”며 “사람들을 위협하고 겁주며, 공포심을 심어주는 것은 평화로운 시위가 아니다. 위법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견 차이는 민주주의에서 필수적이지만, 무질서로 이어져서는 안 되거 다른 학생들이 학기를 마치고 졸업할 권리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며 “기본적으로 공정성의 문제이며 무엇이 옳은가의 문제다. 항의할 권리는 있으나 혼란을 야기할 권리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시위 때문에 중동 정책을 재검토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했으며, 질서 회복을 위해 대학에 주방위군을 투입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일정에 원래 없었던 입장 발표를 한 배경에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침공에 반대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가 번지면서 대학 곳곳에서 시위를 진압하는 공권력과 시위대가 충돌하는 상황을 우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