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가슴 아픈 두 집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딩하오 9단 ● 김승진 4단

장면 8

장면 8

장면⑧=우변은 백이 전멸하고 상변은 흑의 땅이 되었다. 엄청난 변화들이 폭풍처럼 지나가고 바둑판은 다시 잔잔해졌다. 형세는 백이 1집반 불리하다지만 인간에겐 아직 먼 승부. 김승진은 잘 싸우고 있다.

장기전에 능한 딩하오는 백1, 3을 선수하고 5로 굳혀 종반에 대비한다. 김승진은 흑6을 선수한 뒤 8로 젖혔다. 여기에 무슨 수가 있는 걸까. 김승진이 딩하오를 상대로 문제를 냈다.

실전 진행

실전 진행

◆실전 진행=실전을 먼저 본다. 딩하오의 백1, 3이 구경꾼을 깜짝 놀라게 했다. 수가 되면 좋고 수가 안 되더라도 최소한 백3 자리의 끝내기는 흑 차지라고 믿었다. 한데 딩하오는 그것마저 거부했다. 시간에 쫓긴 김승진은 흑4, 6을 선수했는데 AI 그래프가 살짝 내려간다. 정작 큰 문제는 흑8이다. 놀랍게도 백9로 꽉 막자 별다른 수가 없다.

AI의 계산

AI의 계산

◆AI의 계산=우변은 흑1, 3으로 두면 산다. 물론 이 수를 즉각 결행할 필요는 없다. 이런 수 자체가 흑의 자산이니까. 한데 그게 눈 깜짝할 사이에 사라졌다. AI는 그 손해를 ‘두 집’으로 계산한다. 가슴 아픈 두 집. 차이가 벌어졌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