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4월 소비자물가 2.9% 상승…석달 만에 2%대 둔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수입과일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수입과일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석 달 만에 2%대로 둔화했다. 다만 사과와 배 등 과일을 중심으로 먹거리 물가 불안은 이어졌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99(2020년=100)였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2.9%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해 1월 2.8%를 기록한 뒤 2~3월은 두 달 연속으로 3.1%에 머물다가 지난달 다시 2%대로 내려섰다.

다만 밥상 물가와 직결되는 신선식품지수는 전월보다는 3.7% 하락하면서도 지난해 동월 대비로는 19.1% 올랐다.

특히 신선채소가 12.9% 올랐다. 이중 사과(80.8%)와 배(102.9%)를 중심으로 신선과실은 38.7% 상승하면서 3월(40.9%)에 이어 40% 안팎의 오름세를 이어갔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2.3%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3.5% 상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