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플] 카카오‧라인 출신 블록체인 통합해 '카이아'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카카오와 라인에 뿌리를 둔 두 블록체인 플랫폼이 통합한다. 아시아 1위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왼쪽)과 김우석 핀시아 재단 이사가 카이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김남영 기자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왼쪽)과 김우석 핀시아 재단 이사가 카이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김남영 기자

무슨 일이야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서 클레이튼 재단과 핀시아 재단은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통합 재단의 신규 브랜드인 ‘카이아’를 공개했다. 그간 두 재단은 ‘프로젝트 드래곤’이라는 임시 브랜드로 통합을 추진해 왔다. 클레이튼은 카카오가 개발해 2018년 10월 출시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가상자산 클레이(KLAY)를 발행했다. 2018년 8월 출시된 핀시아는 네이버 자회사인 라인이 개발해 온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가상자산 핀시아(구 링크코인)을 발행했다.

카이아 로고. 사진 클레이튼

카이아 로고. 사진 클레이튼

새로운 통합재단인 카이아 재단은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에 설립하기로 했다. 김우석 핀시아 재단 이사는 “핀시아가 아부다비에서 사업을 운영해 온 노하우가 있어, 아부다비에서 실질적인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상민 클레이튼 재단 이사장은 “사업적인 이점도 있지만, 규제적인 측면에서도 아부다비에서 투명성 있게 사업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아부다비를 통합 재단의 거점으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이게 왜 중요해

카이아의 목표는 ‘아시아 1위 블록체인’이다. 두 재단을 통합해 아시아 블록체인을 선도할 메인넷이 된다는 것이다. 두 재단은 각각 동명의 메인넷인 ‘클레이튼’과 ‘핀시아’를 운영해왔다. 메인넷이란 암호화폐 거래가 이뤄지고, 블록체인 기반 프로젝트가 운영되는 플랫폼이다. 메인넷이 있어야 디앱(탈중앙화 앱)이나 블록체인 기반 게임 등이 활성화되며, 블록체인 생태계를 키울 수 있다.

현재 블록체인 업계에선 솔라나, 이더리움 등 글로벌 메인넷들이 두각을 드러내는 가운데 아시아산(産) 메인넷은 존재감이 없는 상황이다. 특히 테라 사태 이후 블록체인 생태계가 크게 위축됐다. 클레이튼과 핀시아 양측 다 시장침체로 어려움을 겪었다. 클레이튼·핀시아의 시가총액을 합치면 약 1조5000억원으로, 통합이 최종 완료되면 아시아 최대 블록체인 플랫폼이 된다.

앞으로는

기존의 IT 생태계와 블록체인 플랫폼 카이아가 어떻게 결합할 지가 관건이다. 이날 라인의 블록체인 사업 자회사인 라인 넥스트와 카이아와의 협력도 발표됐다. 인공지능(AI) 캐릭터 기반 소셜 플랫폼 ‘프로젝트 슈퍼’, 라인프렌즈 IP(지식재산)을 기반으로 한 웹3 소셜 네트워크 게임인 ‘토이브릭’ 등 라인 넥스트의 디앱이 카이아의 메인넷에 올라갈 예정이다. 글로벌 게임 제작사인 세가와도 웹3 게임 제작을 위해 협력한다. 다만 카이아는 카카오와는 명확한 협력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서상민 이사장은 “카카오도 거버넌스 파트너고, 카카오톡에 있는 클립 지갑의 글로벌화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다”며 “당장 계획을 밝히긴 어렵지만 카카오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 메인넷 구축과 통합 암호화폐 발행, 조직 구성은 오는 6월 완료된다. 메인넷, 암호화폐 이름 역시 카이아가 될 예정이다. 김우석 이사는 “두 세배가 아닌 100배의 성장을 위해 통합하기로 했다”며 “아시아 (블록체인) 시장은 여전히 무주공산인 상태로, 통합 재단은 새로운 기회를 만들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