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주차장에 '강아지 발바닥'…견주 전용 구역 알고보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도에 있는 한 쇼핑몰에서 운영 중인 견주 전용 주차 공간. 사진 X(옛 트위터)

경기도에 있는 한 쇼핑몰에서 운영 중인 견주 전용 주차 공간. 사진 X(옛 트위터)

경기도에 있는 한 아웃렛이 반려견 보호자 전용 주차석을 운영하는 모습이 온라인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30일 X(옛 트위터)의 한 이용자는 “이건 뭐죠? 다자녀 가족 주차자리를 만들어도 모자랄 판에 견주 전용 주차 자리라니”라는 글과 함께 주차장 사진을 공유했다.

해당 주차 공간 바닥에는 개 발바닥 기호가 그려져 있으며, 주차선은 2줄로 그어져 있었다.

2줄 주차선은 주차된 차량 간의 승·하차 공간을 물리적으로 확보해 ‘문콕’ 사고 등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이를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유모차 전용석 등을 충분히 마련했다면 (견주 전용석도) 좋다” “다자녀 주차장이 더 필요하다” 는 취지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또 “동물병원 등이 있는 곳이면 있을 수 있다” “법적 효력은 없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실제 해당 주차장은 최근 새로 생긴 것이 아니며, 수 해 전부터 운영 중이었다고 한다. 이밖에도 이 쇼핑몰은 ‘개모차’를 무료로 대여하고 펫파크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쇼핑몰 관계자는 “아웃렛에 반려동물 놀이 시설이 있는데, 강아지를 데려오는 고객이 많아 재미있게 이벤트성으로 만들어 놓은 것”이라며 “견주만 주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