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 단열·소음 차단 등 창호 기본 기능 업그레이드한 ‘홈씨씨 윈도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1면

KCC글라스

강풍 막아주는 ‘에어가드’ 등 적용
직접 개발한 고단열 특수코팅 유리
에너지 절감, 쾌적한 실내 환경 제공

홈씨씨 인테리어가 단열·소음 차단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창호 ‘홈씨씨 윈도우’를 내놨다. 홈씨씨 윈도우엔 KCC글라스가 개발한 고단열 특수코팅 로이유리가 적용된다. [사진 KCC글라스]

홈씨씨 인테리어가 단열·소음 차단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창호 ‘홈씨씨 윈도우’를 내놨다. 홈씨씨 윈도우엔 KCC글라스가 개발한 고단열 특수코팅 로이유리가 적용된다. [사진 KCC글라스]

고객들이 홈씨씨 인테리어 전시장에서 창호 제품인 ‘홈씨씨 윈도우’를 살펴보고 있다.

고객들이 홈씨씨 인테리어 전시장에서 창호 제품인 ‘홈씨씨 윈도우’를 살펴보고 있다.

인테리어 성수기인 봄을 맞아 ‘창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축물의 내부와 외부를 연결하면서도 주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창호는 노후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리모델링 공사에서 교체해야 할 필수 요소다.

흔히 ‘새시(샷시)’로 불리는 창호는 인테리어 시공에서 가장 큰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아이템이다. 창호는 조망을 확보하고 밝고 따뜻한 자연 채광으로 실내 분위기를 완성한다. 또한 단열, 방음, 수밀, 기밀 등 여러 기능도 책임진다.

최근 창호업계에서는 ‘친환경’이 핵심 키워드로 자리 잡으면서 단열을 강화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창호 제품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특히 KCC글라스의 인테리어 전문 브랜드 ‘홈씨씨 인테리어’가 선보인 ‘홈씨씨 윈도우’는 높은 단열 성능과 외부 소음 차단 등 창호의 기본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창호 제품이다.

홈씨씨 윈도우에는 창호 면적의 80%를 차지하는 유리에 국내 유리 시장 판매 1위인 KCC글라스가 직접 개발하고 생산하는 고단열 특수코팅 ‘로이유리(Low-E)’가 적용된다. 로이유리는 얇은 두께의 금속과 세라믹 박막이 유리 안쪽 면에 여러 층으로 코팅된 유리로, 이를 통해 에너지 절감에 큰 효과를 발휘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또 홈씨씨 윈도우에는 강풍을 막아주는 ‘에어가드’도 적용됐다. 에어가드는 창틀 사이 바람의 실내 유입을 막아주는 창호 부자재로 창호 여밈대 구간의 틈새 바람을 효과적으로 막아준다. 상황에 따라 밀폐력 조절도 가능하며 한 번 설치하면 창호를 교체할 때까지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홈씨씨 윈도우에는 ^창의 여닫음을 쉽게 도와주는 ‘스마트 오픈’ 기능 ^눈으로 잠금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잠금표시 기능이 추가된 ‘스마트 핸들’ ^창틀 사이로 들어오는 작은 벌레의 유입을 막아주는 ‘버그가드’ 등 사용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여주는 다양한 부자재가 적용됐다.

창호를 교체하고 싶지만 높은 교체 비용이 부담스럽다면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노후 창호 교체 지원 사업을 알아보면 좋다.

서울시는 ‘건물에너지효율화(BRP) 융자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용 승인 후 10년이 지난 노후주택이나 건물에 대해 단열창호 교체를 포함한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공사를 하면 건물은 최대 20억원, 주택은 최대 6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융자금은 8년 이내 균등 분할해 상환하면 된다.

경기 용인시와 수원시, 충북 청주시에서도 최대 1000만원까지 창호 교체 등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 공사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홈씨씨 윈도우는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단열과 방음 등 창호가 갖춰야 하는 기본 기능에서 최고의 성능을 추구한 제품”이라며 “특히 업계 최장인 최대 13년의 품질보증도 제공하기 때문에 인테리어를 잘 모르는 소비자들도 안심하고 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