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그라미재단, TEU MED 4기 오리엔테이션 개최

중앙일보

입력

 27일 DDP에서 개최된 동그라미재단 TEU MED 4기 오리엔테이션에서 안철수 출연자 및 장순흥 이사장을 비롯한 40명의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동그라미재단)

27일 DDP에서 개최된 동그라미재단 TEU MED 4기 오리엔테이션에서 안철수 출연자 및 장순흥 이사장을 비롯한 40명의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동그라미재단)

동그라미재단(구 안철수재단, 장순흥 이사장)이 주최 및 후원하고 타이드인스티튜트 주관, 운영으로 진행되는 동그라미재단 TEU MED 4기 오리엔테이션이 27일 서울 DDP 서울온 화상스튜디오에서 개최됐다.

본 프로그램은 올해로 4기째를 맞고 있으며, 우리 사회문제를 해결할 의료과학계 인재와 혁신가를 양성하기 위해 동그라미재단에서 주최, 후원해오고 있다.

안철수 출연자가 동그라미재단 TEU MED 4기 오리엔테이션에서 참가자들에게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그라미재단)

안철수 출연자가 동그라미재단 TEU MED 4기 오리엔테이션에서 참가자들에게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그라미재단)

이 날 현장에 참석한 동그라미재단 안철수 출연자는 “의과대학 재학 당시, ‘봉사’와 ‘문제해결사’라는 정체성을 갖게 됐고, 그 때부터 지금까지 우리사회 문제해결이라는 가치를 위해, 의사와 창업가, 지금의 정치활동까지 이어져 왔다.”고 밝혔다.

“의대생일 당시 컴퓨터 바이러스 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무료로 배포한 것도 금전적 이익을 넘어, 사회에 꼭 필요한 문제해결을 통해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자 하는 생각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벌써 4기까지 달려온 동그라미재단 TEU MED의 참여자들이 의대생, 현직 의사뿐만 아니라 IT 관계자 등 더욱 다양해지고 있어 재단 출연자로서 매우 보람되고, 기대가 크다.”고 축사의 말을 남겼다.

동그라미재단 장순흥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문제를 찾고, 그 문제를 해결하려는 자세가 중요하며, 그 해결방법은 다양한 사람들과의 협동을 통해 더욱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학과 공학이 만나면서 우리 사회가 더욱 획기적으로 발전했듯이, 이번 4기 참여자들도 서로 협력하여 의과학 분야 발전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후 40명의 참가자들은 ‘나는 ㅇㅇ에 미친 이노베이터(혁신가)’라는 ‘1분 자기소개’를 통해 인사를 나눴으며, “미래의 혁신과 기하급수의 기술”을 주제로한 이남식 인천재능대학교 총장의 키노트 스피치와, 힐세리온 류정원 대표 및 중앙대학교 허준녕 교수의 그랜드챌린지 강연이 이어졌다.

27일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40명의 참가자들은 8주간 의과학 혁신가로서 성장의 길을 걷게 된다. 본 과정은 우리사회의 큰 문제들에 대해 알아보는 ‘그랜드챌린지’ 세션과, 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기하급수 기술(Exponential Tech.)’ 국내외 전문가들의 강연과 멘토링, 스타트업 툴킷 교육, 참가자들의 ‘팀 빌딩’과 ‘스타트업 스프링보드’, 마지막 발표와 수료식인 ‘이노베이션데이’까지 진행된다.

교육은 6월 중순까지 이어지며, 팀 발표를 통해 우수 3개팀 시상과 개인참여상까지 6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재단 송미령 사업팀장은 “지난 3기까지의 수료생들 중 벌써 13개의 창업과 약 50억원 이상의 투자유치 성과를 보이고 있는 프로그램에 함께 하게 된 것을 축하하며, 이제는 여러분이 아이디어를 나누고 도전할 주인공인 만큼, 8주간 자유롭게 혁신을 향해 달려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매년 성장하는 프로그램을 위해 재단과 타이드인스티튜트가 머리를 맞대는 만큼 올해는 최고혁신상을 수료식 때 선정할 예정이니, 우리사회 문제를 해결할 혁신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