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23세에 유럽 빅리그 챔피언...박지성-김민재와 어깨 나란히

중앙일보

입력

생애 첫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이강인(왼쪽). AFP=연합뉴스

생애 첫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이강인(왼쪽). AFP=연합뉴스

'골든 보이' 이강인(23)이 활약하는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생제르맹(PSG)이 프랑스 리그1 3연패를 달성했다.

PSG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의 파르크 올랭피크 리요네에서 열린 2023~24시즌 31라운드 경기에서 AS모나코가 리옹에 2-3으로 지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승점 58에 머문 2위 모나코는 전날 르아브르와 3-3으로 비겨 승점 70을 기록한 선두 PSG와 격차가 승점 12차까지 벌어졌다. 따라서 PSG는 남은 3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위를 지키게 됐다.

이로써 PSG는 2021~22, 22~23시즌에 이어 3년 연속 리그 정상에 올랐다. 통산 우승 횟수를 12회로 늘렸다. 리그1 역대 최다 우승팀인 PSG는 각종 대회를 통틀어 구단 역사상 50번째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PSG에 입단한 이강인은 만 23세에 유럽 5대(잉글랜드·독일·스페인·이탈리아·프랑스) 리그에서 우승하는 기쁨을 누렸다. 한국 선수가 유럽 5대 리그에서 우승 멤버가 된 건 박지성 전북 현대 테크니컬 디렉터와 정우영(슈투트가르트),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이강인이 네 번째다.

이강인은 이전엔 컵대회 우승만 있었다. 2018~19시즌 발렌시아 소속으로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 정상에 올랐고, 이번 시즌 프랑스 수퍼컵인 트로페 데 샹피옹에선 직접 결승 골을 넣으며 PSG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강인은 리그 우승이 확정된 뒤 자신의 SNS에 구단의 기념 게시물을 공유하며 기뻐했다.

이강인의 우승 도전은 계속된다. PSG는 다음 달 26일 열리는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 결승에 올라 있고, 도르트문트(독일)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도 4강 1, 2차전도 앞두고 있다. 최대 4관왕까지 가능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