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이사회 개최 안할 것"…하이브, 법원 통해 주총 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민희진 어도어 대표이사. 사진 어도어

민희진 어도어 대표이사. 사진 어도어

하이브가 30일 ‘어도어 이사회’ 소집 요구를 한 가운데 민희진 어도어 대표이사가 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29일 가요계에 따르면 민희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명의로 하이브 측에 “30일 이사회를 개최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회신했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22일 ‘경영권 탈취 시도’ 등을 이유로 어도어 감사를 통해 경영진 교체 등을 위해 30일 이사회를 열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민 대표는 이 같은 요구에 대해 어도어 대표와 사내 이사진 교체에 대한 하이브의 요구 자체가 위법이고, 감사의 이사회 소집도 권한 밖이라 적법하지 않음을 내세워 이사회 소집을 거절했다.

하이브(HYBE) 사옥. 연합뉴스

하이브(HYBE) 사옥. 연합뉴스

하이브 관계자는 “어도어 정관상 감사는 이사 직무 집행을 감시하는 권한이 있고, 이사회 소집 요구, 불응 시 이사회 직접 소집권을 갖고 있다”며 “민 대표 측의 불응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발했다.

어도어 이사회 표결권은 민 대표, 민 대표 측근인 신모 부대표와 김모 이사 3명이 갖고 있어 민 대표가 장악한 상태다.

하이브는 이에 임시 주총을 열어 민 대표를 해임하는 등 경영진 교체에 나설 계획이다.

하이브는 지난 25일 서울서부지법에 임시주총 허가 신청을 냈으며 법원이 심문기일을 정하고, 이로부터 통상 3주면 허가 여부가 결정된다.

법원이 결정이 나오면 당일 임시총 소집이 통지되고, 이로부터 15일 뒤 임시주총이 열린다. 이 경우 1∼2개월이면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이 교체될 수 있다고 하이브는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