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외국인관광객 150만명…코로나19 이전 97% 회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초여름 날씨를 보인 28일 서울 명동 거리에서 시원한 옷을 입은 외국인 관광객이 걷고 있다. 뉴시스

초여름 날씨를 보인 28일 서울 명동 거리에서 시원한 옷을 입은 외국인 관광객이 걷고 있다. 뉴시스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코로나19 이후 분기 단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9일 발표에 따르면 올해 1~3월까지 340만 3000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했다. 2019년 1분기(384만 명) 대비 88.6% 회복한 수치다. 코로나19 이후 분기 단위로도 최대 규모다.

특히 3월에는 약 149만 2000명이 방한했다.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97.1% 회복한 숫자로, 코로나 19 이후 월별 방문객 규모로도 가장 많은 숫자다. 이 중 3월 4주 한 주 동안 방한 관광객은 약 33만 명이었다. 이는 2019년 대비 회복률 100.2%로 코로나19 이전 규모를 처음 완전 회복했다.

한국방문 외국인 관광객 월별 회복률(2019년 동월 대비).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방문 외국인 관광객 월별 회복률(2019년 동월 대비). 문화체육관광부

특히 10대 주요 방한 시장 가운데 절반이 이미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방문 규모를 넘어섰다. 대만(30만 6000명, 108.8%), 미국(24만 4000명, 119.3%), 베트남(11만명, 100.4%), 싱가포르(6만 8000명, 163.3%), 필리핀(10만 8000명, 109.3%) 등은 회복률이 100% 이상으로 이미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 성장하고 있다.

중국과 일본 등 성숙 시장의 회복도 두드러진다. 중국 시장은 101만 5000명이 방한, 1분기 방한 관광객이 100만 명을 돌파했다. 중국은 지난해 2월에야 상대적으로 늦게 해외여행을 재개한 후, 방한객이 2023년에 201만 명을 기록한 것에 비교하면 고무적인 회복세다.

지난해 방한 시장 1위를 기록한 일본 시장은 1분기에 66만 6000명이 방한했다. 특히 3월에는 약 34만 명이 방문했다.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의 국내 메이저리그 개막전 출전과 봄방학을 맞이해 2월 18만 명 대비 2배 가까이 방문객이 증가했다.

미주와 유럽 등 신흥 시장은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호주·프랑스·독일 등의 회복률이 100% 이상으로 성장했다.

방한 외국인 관광객은 일본 골든위크(4월27일~5월6일)와 중국 노동절(5월1~5일) 기간 특수와 맞물려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총 10일의 징검다리 휴일 기간 한국을 찾는 일본인은 일일 1만 명, 총 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는 중국과 일본 등 성숙시장을 대상으로 주요 방한층인 2030 여성 외에도 연령대 다변화와 성별 균형, 스포츠 관광 및 교육 여행 등 관광 콘텐트 다변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미주와 유럽 등 신흥 시장을 대상으로는 현지 밀착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