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산책방 행사 간 김제동 "문재인 아저씨, 제발 그 말은 마세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방송인 김제동이 2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평산책방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최근 『내 말이 그 말이에요』라는 책을 낸 김 씨는 출판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사회적 발언을 줄이고 웃기는 일을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제동은 이날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서 열린 ‘작가와의 만남’에서도 “그냥 사람들과 웃으러 왔다” 정치적 발언을 최소화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객석에 자리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향해 “두 분 일어나셔서 오신 분들에게 일어나서 박수를 쳐라”며 시민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특히 행사 도중 그는 “문재인 아저씨도 제발 ‘권력의 위로가 필요하다’는 말은 하지 말라”며 “지금 잘하고 있는데 그러면 또 욕먹는다. 가슴이 벌렁거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웃고 하는 것이 좋다. 웃음은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혁명이다”며 “너도 다치지 않고 나도 다치게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제동은 “다른 것은 그냥 다른 것”이라며 “다른 사람이 열등하거나 해서 내가 최고인 것이 아니라 내가 그냥 최고라서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부연했다.

‘방송활동은 안 하냐. 방송에서 보고 싶다’는 관객의 질문에 “한다 가끔”이라고 답하다 이내 “그것도 끝났다”고 답했다.

특히 김제동은 “오늘 돈 한 푼도 안 받고 왔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박수가 이어지자 그는 “박수치지 말라. 그럼 계속 돈 안 받고 다녀야 하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돈을 받고 하는 일도 있어야 하지만, 받지 않고 하는 일도 있어야 한다”면서 “요즘 중, 고등학교 가서도 강연한다. 너무 좋다. 그 친구들은 나를 모르기 때문이다. 나한테 ‘아저씨는 누구냐’고 한다. 방송하는 사람이라고 하면 방송에 안 나오지 않냐고 한다. 그렇게 애들하고 노는 거다”라고 했다.

다만 그는 “진짜 정치 이야기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한마디만 하겠다”며 “국민들이 정당을 놓고 싸울 것이 아니라 정당들이 국민들을 놓고 싸우는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주인 된 국민들이 싸울 필요는 없다”며 “정치가 코미디의 소재가 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주인 된 자들의 여유”라고 강조했다.

김제동은 지난달 20일 에세이 『내 말이 그 말이에요』』를 출간했다. 2016년 베스트셀러 『그럴 때 있으시죠?』 이후 8년 만에 내놓은 에세이다.

그는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정동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가진 출판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사회적 발언은 줄이고 웃기는 일을 하고 싶다”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는 “8년 전에는 시선이 바깥으로 향했다. 사람들과 어떻게 같이 살 것인가를 고민했다”며 “이번에는 그 시선이 조금 안쪽으로 들어왔다. 시간도 흘렀고, 내가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했다. 다른 사람 힐링할 여유가 없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