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부통령 후보군' 주지사 "강아지 총 쏴 죽였다" 고백에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크리스티 노엠 사우스다코다 주지사(왼쪽)와 그가 회고록에서 총살했다고 밝힌 강아지 '크리켓'. 사진 SNS 캡처

크리스티 노엠 사우스다코다 주지사(왼쪽)와 그가 회고록에서 총살했다고 밝힌 강아지 '크리켓'. 사진 SNS 캡처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가 강아지를 죽인 사실을 공개해 미국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노엄 주지사가 회고록에 강아지를 죽인 사실을 넣은 것은 결단력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되는데 정치권에서는 “충격적”이라며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 후보군 중 한명으로 꼽히는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가 다음 달 출간하는 회고록의 발췌본을 입수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엄 주지사는 『노 고잉 백』(No Going Back)이라는 제목의 이 책에서 자신이 겪어온 삶과 정책 등을 다뤘는데 자신이 기르던 강아지를 소개한 부분이 논란이 됐다.

노엄 주지사는 책에서 ‘크리켓’(Crichek)이라는 이름의 14개월 된 강아지가 훈련을 잘 받은 사냥개가 되기를 기대했지만, 지나친 공격성을 보인 탓에 자갈밭에서 총으로 쏴 죽였다고 털어놨다.

노엄 주지사가 출간하는 회고록 『노 고잉 백’(No Going Back)』

노엄 주지사가 출간하는 회고록 『노 고잉 백’(No Going Back)』

크리켓이 흥분해 새를 쫓으면서 사냥을 망칠 뿐 아니라 지역 민가의 닭들을 물어뜯으면서 피해를 줬고 주인인 노엄 주지사까지 물려고 했다는 것이다.

노엄 주지사는 크리켓이 “훈련받은 암살자”처럼 행동했다며 “그 개가 싫었다. 내가 접촉하는 모든 사람에게 위험하고 사냥개로서 가치가 없다”고 적었다.

결국 크리켓을 죽이기로 결정했다며 “유쾌한 일은 아니지만 해야만 했다”고 노엄 주지사는 강조했다.

노엄 주지사는 또 회고록에서 기르던 염소 한 마리가 냄새가 심하고 자기 자녀들을 따라다닌다며 강아지와 마찬가지로 총으로 쏴 죽인 사실도 고백했다.

노엄 주지사가 강아지와 염소를 죽인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잔인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은 정치권으로도 이어졌다.

로이터 통신,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 전국위원회는 성명을 내고 노엄 주지사를 겨냥해 “소름 끼치고 충격적이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잔인하게 애완동물을 죽인 것을 자랑하지 않는 선출직 공직자들을 원한다면 민주당에 투표하라”고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선거캠프의 엑스(x) 계정 캡처.

조 바이든 대통령 선거캠프의 엑스(x) 계정 캡처.

11월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 캠프도 빠르게 움직였다. 엑스(X·옛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이 과거 백악관에서 독일산 셰퍼드 ‘커맨더’를 산책시키는 사진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강아지를 안고 있는 사진을 올리면서다.

노엄 주지사와 달리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강아지를 사랑한다는 이미지를 강조하려는 의도다.

민주당 소속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도 엑스에 “개를 총으로 쏘고 자갈밭에 던지지 않는 사진을 올리자”는 글과 함께 개에게 먹을 것을 주는 사진을 게시했다.

민주당뿐 아니라 노엄 주지사가 소속된 공화당 진영에서도 쓴소리가 나왔다.

극우 활동가 로라 루머는 엑스에 “당신은 개를 총으로 쏜 다음에 부통령이 될 수 없다”고 적었다.

노엄 주지사는 개를 죽인 것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거듭 해명했다.

그는 엑스에 “우리는 동물을 사랑하지만 이처럼 힘든 결정은 항상 농장에서 발생한다”며 “슬프게도 몇주 전에는 우리 가족과 25년 동안 함께 한 말 3마리를 안락사시켰다”고 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