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감정가 100억 넘은 건 처음"…용산 '나인원한남' 얼마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나인원한남 전경. 사진 디에스한남

나인원한남 전경. 사진 디에스한남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고가주택 '나인원한남'이 법원 경매 시장에서 역대 최고 감정가와 낙찰가를 동시에 갈아치웠다.

28일 법무법인 명도 경매연구소에 따르면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44㎡가 감정가 108억5000만원에 법원경매에 나왔다. 공동주택 경매 감정가가 1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역대 최고가라는 게 명도 측의 설명이다.

나인원한남은 용산구 한남동에 건설된 341가구의 저층 고급주택 단지로 2019년 11월 입주했다. 2018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한남동 한남더힐처럼 임대 후 분양전환 조건으로 공급됐다.

당시 임대 보증금은 33억∼48억원(월 임대료 70만∼250만원)에 달했고, 2년 뒤 3.3㎡당 평균 6100만원에 분양 전환됐다. 이 아파트 전용 244㎡의 올해 공시가격은 106억7000만원으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최고가 순위 3위다.

지금까지 공동주택 경매 시장의 최고가 기록 보유 단지는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였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269.4㎡ 복층형 펜트하우스는 2018년 10월 입찰 당시 감정가가 99억원으로 역대 최고가였다. 1회 유찰을 거쳐 2회차에 낙찰됐을 당시 낙찰금액이 83억7508만원으로 역시 역대 최고가였다.

그러나 이 기록을 약 6년 만에 나인원한남이 깬 것이다. 이 주택은 당초 이달 9일 서울지방법원 서부1계에서 입찰이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채권자 측이 경매기일 변경을 요청해 받아들여졌다. 새로운 입찰일자는 아직 미정이다.

또 이달 16일에는 나인원한남 전용면적 207㎡가 1회차 입찰에서 93억6900만999원에 낙찰됐다. 낙찰 금액으로 삼성동 아이파크 기록을 깬 역대 최고가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10월 31일 입찰 기일이 잡혔다가 2회 변경을 거쳐 이달 16일 첫 경매가 진행됐다.

총 5명이 경쟁해 낙찰가율이 감정가(78억5000만원)의 119.35%까지 치솟아 낙찰금액이 감정가보다 15억원 이상 높았다. 2위의 응찰금액이 90억6천만원, 3위는 90억5만1천원으로 1∼3위가 90억원이 넘는 응찰가를 써냈다.

명도 관계자는 "이 아파트의 감정이 지난해 2월에 이뤄져 현 시세보다 낮게 평가된 측면이 있다"며 "국토교통부에 신고된 올해 2월 매매 실거래가가 98억3000만∼99억5000만원으로 낙찰가가 시세보다 높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