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 황희찬, 넉달만에 시즌 11호골 폭발...울버햄프턴 2-1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넉 달 만에 골맛을 본 황희찬. AFP=연합뉴스

넉 달 만에 골맛을 본 황희찬. AFP=연합뉴스

 '황소'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넉 달 만에 골을 터뜨렸다. 팀도 승리했다.

울버햄프턴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루턴 타운과의 홈경기에서 황희찬의 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지난달 10일 풀럼전(2-1승) 이후 최근 6경기에서 무승(2무 4패)에 그쳤던 울버햄프턴은 7경기 만에 승리했다. 울버햄프턴(승점 46)은 리그 10위로 올라섰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39분 선제골을 넣었다. 마테우스쿠냐의 패스를 받은 그는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개인기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반대편 골포스트를 노리는 오른발 감아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해 12월 브렌트퍼드전에 이어 넉 달 만에 터진 시즌 리그 11호 골이다. 황희찬은 1~2월 아시안컵 차출로 리그 경기에 뛰지 못했고 3월부터 4월 중순까지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했다.

11골은 황희찬의 EPL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이다. 그는 EPL 3년 차다. 지난 13일 노팅엄 포리스트전을 통해 부상에서 복귀한 황희찬은 네 번째 경기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풀타임을 뛴 황희찬은 경기 맨 오브 더 매치(MVP)에도 선정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