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더워" 경북 김천, 7월 날씨가 4월에 찾아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낮 최고기온이 21~30도로 초여름의 날씨를 보이는 27일 서울 관악구 낙성대공원에서 시민들이 그늘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연합뉴스

낮 최고기온이 21~30도로 초여름의 날씨를 보이는 27일 서울 관악구 낙성대공원에서 시민들이 그늘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연합뉴스

27일 경북 김천의 한낮 기온이 31.2도까지 치솟으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은 경주 30.6도, 대구 30.5도, 성주 30도, 경산 29.8도, 의성 29.7도, 청송 29.5도, 상주 29.4도, 안동 29.3도, 포항 26.8도까지 올랐다.

대구를 기준으로 7월 중순 평년 기온이 30도임을 감안하면 다소 이른 더위가 찾아온 셈이다.

낮 기온이 크게 오르자 대구 중구 동성로 등 도심 거리에선 시민들이 반소매를 입거나 시원한 음료를 마시며 걸어 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햇빛을 피하기 위해 양산을 쓰거나 나무 그늘에 옹기종기 모이는 사람들도 볼 수 있었다.

대구기상청은 이날 이른 더위에 대해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판단했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남서 기류가 올라오고 낮에 일사가 더해져 기온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며 "모레 예보된 비가 내리면 기온이 다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