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대표팀 사령탑까지 투잡 뛴 황선홍…예견된 ‘도하 참사’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87호 02면

‘U23 아시안컵’ 명암 엇갈린 한국·인도네시아

아시안컵 8강에서 인도네시아에 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아시안컵 8강에서 인도네시아에 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돌발 악재라기보다는 예고된 참사였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축구대표팀(23세 이하)이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를 맞아 졸전 끝에 패하며 파리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놓쳤다.

한국은 26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8강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 30분을 2-2로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10-11로 졌다. 8강에서 멈춘 한국은 이번 대회 4강 이상에 오른 팀들에게 주어지는 파리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놓쳤다. 파리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 1~3위는 파리올림픽에 직행한다. 4위는 아프리카의 기니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리하면 파리행 비행기에 오를 수 있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하는 건 지난 1984 LA 대회 이후 40년 만이다. 1988 서울 대회부터 시작한 연속 본선 진출 기록도 9회(세계기록)에서 멈췄다.

후반 추가 시간 레드카드를 받은 황선홍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후반 추가 시간 레드카드를 받은 황선홍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4위 인도네시아에 덜미를 잡힌 한국(23위)의 부진에 대해 축구인들은 “우려했던 상황이 끝내 현실이 됐다”고 입을 모은다. 준비 과정부터 미흡했다.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앞두고 팀 경쟁력을 가다듬는데 전념해야 할 사령탑(황선홍 감독)이 지난달 A대표팀 임시 사령탑 역할을 겸임하기 위해 자리를 비웠다. 황 감독은 주축 선수들의 갈등을 봉합하고 태국 원정 경기를 승리(3-0)로 이끄는 등 A대표팀의 급한 불은 껐지만, 정작 본업인 올림픽팀의 완성도는 챙기지 못 했다.

관련기사

‘플랜B’에 대한 대비도 부족했다. 배준호(스토크시티), 김지수(브렌트퍼드), 양현준(셀틱) 등 해외파 멤버들의 차출이 쉽지 않다는 걸 알면서도 빈 자리를 메울 대체재를 제대로 확보해두지 않았다. 해당 선수들이 최종예선 개막 직전 줄줄이 불참을 통보하자 부랴부랴 대체 선수들을 발탁했지만, 중앙수비수 숫자가 부족해 대회 내내 수비라인 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당초 황 감독은 다음달 중순께 선임 예정인 A대표팀 정식 사령탑 경쟁에서 한 발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번 대회 실패와 함께 지도자 인생 최대 위기를 만났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A대표팀 임시 사령탑을 선임할 당시 박항서 전 베트남대표팀 감독 등 다른 대안이 있음에도 굳이 황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겨 올림픽팀 경쟁력을 떨어뜨린 대한축구협회도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한 축구인은 “올림픽 10회 연속 본선행이라는 중대한 도전을 앞둔 황 감독에겐 ‘위기에 빠진 A대표팀을 구해달라’는 축구협회의 요청을 거절하긴 어려웠을 것”이라면서 “황선홍호가 올림픽 본선행에 실패한 배경에는 감독의 책임감을 이용해 A대표팀을 떠넘기다시피 한 협회의 잘못도 크다”고 꼬집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