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제 지분으로는 어떻게 할 수 없다”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87호 06면

민희진

민희진

25일 오후 3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던 민희진(사진) 어도어 대표가 다음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추가 입장을 전했다. 민 대표는 하이브가 ‘프로젝트 1945’ 문건과 카톡 대화 등 증거 자료를 내놓았다고 하자 “대화에는 문맥이 중요한데 전후 상황이 다 배제된 일면이 있다”면서 “상상이 죄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무리 노력을 해도 저 혼자 지분으로는 어떻게 할 수 없고 어차피 하이브 컨펌을 받아야한다”고 반박했다.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가 18%, 직원들이 2%를 갖고 있다.

관련기사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했다’는 언급이 불러온 파장에 대해선 “뉴진스가 이전 걸그룹 씬의 이미지랑 다르게 반대로 나와서 화제가 된 팀이고 그게 기성화 되는 게 어쩔 수 없다는 걸 알지만 그 밀도와 지점이 있지 않냐”며 어느 순간 선을 넘었다고 생각돼 이의 제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순간 ‘내가 죽어야 하나’ 생각할 때 뉴진스 멤버들이 귀신같이 영상 통화를 걸어 함께 울며 ‘사랑한다’고 위로해주니 죽고 싶다는 마음이 빗겨가더라. 얘네가 나를 살렸나 싶고 더 애틋하더라”며 멤버들과의 끈끈한 유대관계를 다시 한 번 강조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