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릿고개’ 하이브리드로 살려…기아 1분기 영업익 3.4조, 역대 최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4 베이징 국제 모터쇼'의 기아 뮤지컬 쇼케이스 현장. 사진 현대차그룹

'2024 베이징 국제 모터쇼'의 기아 뮤지컬 쇼케이스 현장. 사진 현대차그룹

기아가 올 1분기 3조4257억원을 벌어 역대 최대(분기 기준) 영업이익을 올렸다. 전기차 수요가 주춤한 상황에서도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 증가와 원자재 가격 하락,달러값 상승에 따른 환율 효과가 긍정적 영향을 줬다.

기아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6% 오른 26조2129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19.2% 늘었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도 역대 최대인 13.1%를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2조8091억원으로, 전년 대비 32.5% 증가했다.

기아의 자동차 판매량 자체는 줄었다. 국내 판매량은 2.9% 감소한 13만7871대, 해외에선 0.6% 적은 62만2644대가 팔렸다. 그럼에도 고수익 차종 판매량이 상대적으로 늘면서 전체적으론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기아는 이날 실적 발표에서 "판촉을 효과적으로 진행했고 원재료 절감 효과와 함께 세계 시장에서 '차 제값 받기' 노력이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하이브리드 판매량 증가에 따른 실적 상승효과를 얻은 건 전날 1분기 성과를 발표한 현대자동차(영업이익 3조5574억원)와 같다.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 증가했고 기아는 이보다 높은 증가율(30.7%)을 기록했다. 기아는 "하이브리드 판매량 증가와 함께 국내외 딜러에게 주는 인센티브 지출도 관리하면서 이익률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기아 분기별 실적

기아 분기별 실적

현대차와 기아는 전기차 정체기에 하이브리드를 공략 도구로 삼았다. 현대차는 전날 실적 발표에서 "올 연말 가동을 시작할 미국 조지아주의 새 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에서도 하이브리드차를 생산할 수 있도록 공장 설비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기아는 이달 초 중장기 사업 전략을 발표한 '2024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30년 하이브리드차 88만대 판매를 목표로 제시했다. 지난해 기아 하이브리드 판매량은 31만대였다.

기아가 하이브리드 판매를 이끌 모델로 삼은 건 쏘렌토·카니발·스포티지 등이다. 이밖에 미국에선 K4 등 신차와 고수익 모델로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대모비스는 1분기 매출액 13조8692억원(전년 동기 대비 5.4%↓), 영업이익 5427억원(29.8%↑)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생산량 감소에 따라 부품 판매 매출은 줄었지만, 글로벌 AS부품 사업이 확대되면서 이익률이 올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