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尹∙이재명 29일 영수회담…용산 "민생 살릴 계기 기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대통령실·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대통령실·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첫 영수회담을 한다.

26일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비서관은 천준호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과 영수회담을 위한 3차 실무 회동 결과를 설명하며 “의제 합의 없이 신속하게 만나겠다는 이재명 대표의 뜻에 따라 29일 오후 2시에 대통령실에서 차담회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홍 수석은 “이번 회동이 대통령과 야당 대표 간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민생 경제를 살리고 여러 국정 현안 푸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회담을 오찬이 아닌 차담회 형식으로 한 배경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일정 조율을 하다 보니까 날짜를 마냥 늦출 수가 없었다”며 “그리고 오찬을 하고 안 하고가 중요치 않다는 두 분의 뜻을 감안해서 차담으로 결정이 됐다”고 했다.

회담 의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민주당 천준호 비서실장은 “여러 차례 주요한 의제를 제안했고 대통령실의 검토 의견을 요구했는데 대통령실이 의제에 대한 검토 의견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그런 문제로 회담 지연되는 것보다는 국민 민생이 어렵고 절박하기 때문에 시급하게 해결 방안을 만나 논의하는 게 좋겠다는 이재명 대표의 결단이 있었고, 의제에 대한 사전 조율이 부족한 편이지만 만나서 해결 방안을 찾자는 취지로 회담하게 됐다”고 밝혔다.

천 실장은 같은 시간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며 “이번 영수회담은 총선에 나타난 민심을 가감 없이 윤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국민이 원하는 민생 회복과 국정 기조 전환에 방안을 도모하는 회담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은 1시간으로 계획했고, 함께 배석하는 사람은 대통령실과 민주당 각각 3명으로 정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정진석 비서실장·홍철호 정무수석·이도운 홍보수석이, 민주당에서는 진성준 정책위의장·박성준 수석대변인·천준호 비서실장이 배석할 전망이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독대하는 시간이 따로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말씀을 나누다가 자연스럽게 시간이 필요하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