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다 접어두고 尹 만나겠다"…대통령실 "李대표 뜻 환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다 접어두고 먼저 윤 대통령을 만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오랜만에 하는 영수회담이라 의제도 정리하고 미리 사전 조율을 해야 하는데 그조차도 녹록지 않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복잡한 의제들이 미리 좀 정리됐으면 좋았을 텐데 쉽지 않은 것 같다. 그것을 정리하느라 시간을 보내기가 아쉽기 때문에 신속하게 만날 일정을 잡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만나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들의 민심을 가감없이 전달하겠다. 이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몰락한다는 각오로 이번 회담에서 반드시 국민이 기대하는 성과를 만들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은 이 대표가 발언이 있은 지 약 40분 만에 환영 의사를 밝혔다. 대통령실은 바로 언론 공지를 내고 “윤석열 대통령의 회동 제안에 화답한 이재명 대표의 뜻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정 등 확정을 위한 실무 협의에 바로 착수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2시 실무회동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과 천준호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 등은 지난 23일과 25일 두 차례 영수회담 실무회동을 했지만 의제 설정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며 영수회담이 무산될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이 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제에 제한 없이 만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3차 실무회동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의제 조율 문제라는 한 고비를 넘어서면서 양측은 곧바로 이날 오전 중 비공개로 3차 실무회동을 하고 회담 일정과 형식을 정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