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 백악관서 원탁토론…트럼프 이어 바이든도 지원?

중앙일보

입력

킴 카다시안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형사사법 개혁과 이달 초 조 바이든 대통령의 사면에 관한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킴 카다시안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형사사법 개혁과 이달 초 조 바이든 대통령의 사면에 관한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리얼리티 TV쇼 출신 방송인이자 기업가인 킴 카다시안이 25일(현지시간) 원탁 토론에 참석하기 위해 백악관을 방문한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카다시안은 이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초청으로 백악관을 찾아 사법 개혁을 주제로 한 원탁 토론에 참석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마초 소지만으로 단순 기소된 수천명의 사람들을 사면하는 것을 포함해 일련의 관련한 개혁 조치들을 취해 왔다.

악시오스는 “대선을 앞두고 카다시안의 영향력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단행한 비폭력 단순 마약 사범 사면 문제를 부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카다시안은 과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에도 일부 사면에 대해 두드러진 지지를 보여 왔다”고 설명했다.

해리스 부통령이 주재하는 이번 원탁토론에는 이번 주 사면받은 4명의 인사를 포함해 모두 16명의 단순 마약 사범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해리스 부통령은 범죄 이력만으로 적용되는 대출 제한 조치에 대한 완화 방침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오른쪽)과 킴 카다시안(왼쪽)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형사 사법 개혁과 이달 초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사면에 관한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오른쪽)과 킴 카다시안(왼쪽)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형사 사법 개혁과 이달 초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사면에 관한 토론을 경청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카다시안은 지난 2020년 대선에서 누구를 지지했는지 전적으로 함구하고 있지만, 공화당 대선 후보로 내정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카다시안에 대한 부정적 언급을 해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자신의 소셜 미디어 트루스 소셜에 카다시안을 “세계에서 가장 과포된 유명인사”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사면과 관련해서도 “내가 일부 수감자의 형을 감해주긴 했지만 그럴만한 사람에 한한 것이며, 이도 ‘덜 떨어진’ 조 바이든에게 투표했을 카다시안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전남편) 카니예 웨스트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위이자 백악관에서 선임보좌관으로 일했던 재러드 쿠슈너는 저서에서 카다시안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앨리스 존슨을 사면하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회고했다.

쿠슈너는 카다시안이 당시 마약 밀수로 종신형을 살고 있던 흑인 여성 앨리스 존슨의 사면을 요청했고, 결과적으로 존슨의 사면이 2020년 선거 운동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존슨은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연설을 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 마지막 국정연설에 초청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