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기는 일 하고 싶다"더니…文평산책방 찾는 김제동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씨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하는 ‘평산책방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평산책방은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는 27일 오후 6시 평산마을회관 마당에서 '김제동 작가와의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며 공지했다. 앞서 평산책방은 평산책방 북클럽 가입자를 대상으로 김제동과의 만남 행사에 240명을 모집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김제동은 지난달 20일 에세이 『내 말이 그 말이에요』』를 출간했다. 2016년 베스트셀러 『그럴 때 있으시죠?』 이후 8년 만에 내놓은 에세이다.

'평산책방 1주년 기념행사' 홍보 포스터. 사진 페이스북

'평산책방 1주년 기념행사' 홍보 포스터. 사진 페이스북

김제동은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정동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가진 출판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사회적 발언은 줄이고 웃기는 일을 하고 싶다"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는 "8년 전에는 시선이 바깥으로 향했다. 사람들과 어떻게 같이 살 것인가를 고민했다"며 "이번에는 그 시선이 조금 안쪽으로 들어왔다. 시간도 흘렀고, 내가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했다. 다른 사람 힐링할 여유가 없었다"고 했다.

김제동은 "응원하는 분들도 있고, 그냥 노려보는 분들도 있었고, 밥 먹는데 욕하는 분들도 있었다"며 "어느 순간 늘 총선에 출마한 듯한 삶을 살고 있었다"라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사회적 발언을 해왔던 과거와 달리 "사회 문제가 이제 뭔지도 모르겠다"며 "사람들을 만나는 데 그런 게 장벽이 된다면, 제가 했던 방식이 의미가 있겠느냐는 생각도 든다. 안 시끄럽게 살고 싶고, 피하고 싶다. 무섭고, 두렵다"고 털어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