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논란' 김남국, 1년 만에 우회 복당 "마녀사냥에 탈당한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남국 의원. 뉴스1

김남국 의원. 뉴스1

'코인(가상화폐)' 논란에 휩싸여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이 1년여 만에 복당하게 된다.

윤영덕 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5일 제1차 윤리위원회 및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김남국 의원은 당연히 본인이 탈당하지 않는 이상 합당 과정에 민주당과 다시 함께하게 된다"며 "아직 (복당과) 다른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24일 엑스에 "민주당과 민주연합의 합당 논의에 이견이 없고, 그 결정에 따를 생각"이라며 복당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탈당 당시 언론에서 제기한 대선 비자금, 미공개 정보 의혹, 시세 조작, 이해 충돌 등 제기된 의혹의 기초 사실 자체가 없는 상태에서 마녀사냥을 당해 탈당했지만, 여러 의혹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복당의 장애 사유도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22년 60억 이상 거액의 코인을 보유했다가, '가상자산 거래 실명제'로 불리는 트래블 룰(Travel Rule)이 시행되기 직전 전량 인출하며 보유 및 투자 의혹이 제기돼 논란에 휩싸였다. 탈당 이후 9개월간 무소속으로 활동한 김 의원은 총선을 3주가량 남긴 지난달 더민주에 합류했다.

지난달 31일 당시 김의겸 더불어민주연합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김남국 더불어민주연합 의원이 31일 서울 명동거리에서 유권자들을 향해 거리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31일 당시 김의겸 더불어민주연합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김남국 더불어민주연합 의원이 31일 서울 명동거리에서 유권자들을 향해 거리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한편 더민주 소속 당선인들은 내달 초 민주당과의 합당 절차가 마무리되면 각자 자신의 원정당으로 복귀한다. 진보당(2명), 기본소득당(1명), 사회민주당(1명) 소속 당선인들은 각자의 정당으로 돌아가게 된다. 소수정당으로 돌아가는 당선인들은 의원직을 상실하지 않기 위해 '제명' 절차를 거친다.

민주당 몫 8명은 민주당으로 원대 복귀한다. 시민사회 몫으로 추천돼 당선된 서미화·김윤 당선인은 민주연합에 남기로 했다.

민주당은 지난 22일 더민주와 합당 결의 및 수임기관 지정과 관련한 중앙위원회를 개최하기 위한 당무위원회 안건이 처리 의결됐다며 본격 합당 절차에 돌입했다. 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에 따르면 24일 당무위에 이어 24~27일 권리당원들의 토론 게시판을 당에서 운영한다. 또 오는 28~29일에는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가 실시된다. 이후 30일 오전 10시 중앙위원회 회의가 열려 의결될 경우 5월 2일 합당 수임기관합동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