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껜 미안"…오세훈 직접 밝힌 '괴물 조형물 철거'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5일 오 시장의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계정에는 '○○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쇼츠)이 올라왔다. 사진 유튜브

25일 오 시장의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계정에는 '○○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쇼츠)이 올라왔다. 사진 유튜브

"섬뜩하게 무섭거나 두려움을 준다거나 공포스럽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 공원 내 '괴물' 조형물 철거와 관련해 직접 밝힌 이유다.

오 시장은 25일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계정에 공개된 '○○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쇼츠)에서 이런 이유를 밝혔다.

그는 "공공미술은 갤러리 안에서 보는 것하고는 성격이 다르다"며 "미술을 아주 깊이 이해하는 분도 지나갈 수 있지만, 미술에대해서 관심이 없는 사람도 지나가면서 흘끗 보는 게 공공미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곳에 설치하는 미술 작품은 섬뜩하게 무섭거나 두려움을 준다거나 공포스럽다거나 이러면 곤란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동명의) 영화에 나왔던 괴물은 공공미술 기준에는 맞지 않는데 지나치게 오랫동안 설치돼 있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그런 관점에서 그 장소에서는, 한강 변에서는치워야 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 설치된 영화 '괴물' 조형물을 찾은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 설치된 영화 '괴물' 조형물을 찾은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봉준호) 영화 감독님이나 그 영화를 좋아했던 분들에게는 미안한 생각도 들었다"며 "그냥 치워서 폐기할 게 아니라 기왕 예산이 들어간 거니까 영화 박물관이라든가 추억하고 싶은 분들이 가서 볼 수 있는 곳으로 옮겨 놓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다음 달 공공미술심의위원회를 열어 괴물 조형물을 비롯해 한강 공원에 설치된 조형물 전반에 대한 철거 여부를 심의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에 있는 괴물 조형물은 2006년 1000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에 등장하는 괴물을 재현했다. 조형물의 크기는 높이 3m, 길이 10m로 예산 1억 8000만원이 투입된 조형물은 영화 개봉 8년 뒤인 2014년에 조성됐다.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강에 스토리텔링을 연계한 관광상품을 만들자는 취지로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형물은 그간 도시 미관을 해친다며 흉물 취급을 받거나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받아왔고, 오늘날 10년 만에 철거 수순에 들어갔다.

시는 공공미술심의위원회와 전문가 자문 등 절차를 밟은 뒤 이르면 상반기 안에 철거에 들어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