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 1분기 영업이익 5830억…지난해 동기 대비 17.3%↓

중앙일보

입력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의 모습. 포스코홀딩스가 올 1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18조520억원, 영업이익 5830억원, 순이익 619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의 모습. 포스코홀딩스가 올 1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18조520억원, 영업이익 5830억원, 순이익 619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

포스코홀딩스가 올 1분기에 매출 18조520억원, 영업이익 5830억원, 순이익 619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6.9%, 영업이익은 17.3% 감소했다.

포스코홀딩스는 전 분기 대비 매출액은 3.3%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91.8% 증가했다고 밝혔다. 철강과 인프라 부분은 경기 침체가 지속하며 전 분기와 비슷한 영업이익 수준을 유지했다.  2차전지 소재 사업의 재고 평가액이 오르면서 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 크게 늘었다.

포스코홀딩스는 실적 발표와 함께 향후 그룹 핵심인 철강과 2차전지 소재 사업에 자원과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사업 전략과 주주환원 등 기업가치 제고 방안도 발표했다.

철강 사업 부문에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난 2019년 국내 최초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포스코 스마트 팩토리를 AI가 결합한 인텔리전트 팩토리로 한 단계 발전시킨다. 또 저탄소 생산체제로 전환을 통해 초격차 수준의 제조 및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2차전지 소재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투자한다. 글로벌 2차전지 소재 원료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리튬 등 우량 자원을 확보해 성장성과 수익성의 기반을 확보하기로 했다. 연구개발 기반의 혁신 공정 개발, 우량기업 인수합병 등을 통해 사업 확장에도 나선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 수요 정체기인 캐즘(Chasm, 일시적 수요 둔화)을 반영해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등에 대한 투자도 검토한다. 향후 시장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며 시장이 회복될 때 사업성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해선 이사회 차원에서 이미 논의를 시작했으며, 올해 내에 자사주 소각을 포함한 기업가치 제고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포스코홀딩스는 올해 연결 재무목표로 매출액은 78조원, 투자예산은 10조8000억원으로 계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