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나이프, SDV 산업 영역 사용자 맞춤형 소프트웨어 개발

중앙일보

입력

서비스 구성도

서비스 구성도

가천대학교 초기창업패키지 선정기업인 옐로나이프가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산업 영역에서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 소프트웨어를 개발 및 공급하며, 미래 모빌리티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옐로나이프는 사용자 맞춤형 HMI 서비스 플랫폼 VELOGA Auto(벨로가 오토)를 토대로 ‘스마트 커스텀 계기판’,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모빌리티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소프트웨어를 개발 및 공급하는 것은 물론 ESG 서비스 플랫폼 VELOGA Cycle(벨로가 사이클)을 통해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르며 국가와 기업에 대한 ESG 솔루션 제공에도 앞장서고 있다.

특히 CES 2020 혁신상, KES 2022 혁신상을 수상하며 서비스 우수성을 인정받은 ‘스마트 커스텀 계기판’은 사용자가 취향별 맞춤형 컨텐츠를 소비하고 향유할 수 있는 계기판 테마 구독 서비스이다.

제조사가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정보 대신 개인별 취향과 필요에 따른 기능과 디자인을 직접 선택할 수 있게 함으로써 차량 개인화 서비스 제공의 시작을 열었다.

차량 개인화 서비스 기술을 바탕으로 또한 주력하고 있는 것은 ‘모빌리티 헬스케어’ 서비스다. 차량 내 사용자 안전을 위한 전방위 케어 서비스 공급 사업으로, 2022년 K-모빌리티 헬스케어 얼라이언스를 맺으며 자율주행 및 환경개선 기술 등의 협업을 통해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국내에서 선두적으로 협력 개발하고 있는 ICMU(In-Cabin Monitoring Unit) 소프트웨어 기술은 유럽을 시작으로 강화되고 있는 안전 의무 법규에 대한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벨로가 사이클’은 필요 기능과 디자인에 따른 다양한 자전거 속도계 테마를 제공하고, 주행 데이터의 정확한 기록과 관리, 공유 기능을 통해 이용자에게 풍부한 라이딩 경험을 선사한다.

2023년 중소벤처기업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 선정되어 가천대학교에서 사업화 자금 및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을 받은 옐로나이프는 올해 ‘2024 전국 자전거 챌린지 캠페인’ 공식 모바일 앱으로 지정되며, 도시의 탄소중립 실천 및 친환경 교통수단 확산에 기여할 예정이다.

옐로나이프 이한성 대표는 “SDV 모빌리티의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기반의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독보적으로 구축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