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단뛰기 장성이-창던지기 정준석, 아시아주니어육상선수권 동메달

중앙일보

입력

U20 아시아육상선수권 여자 세단뛰기 동메달을 따낸 장성이. 사진 대한육상연맹

U20 아시아육상선수권 여자 세단뛰기 동메달을 따낸 장성이. 사진 대한육상연맹

장성이(19·포항시청)가 2024 아시아주니어육상선수권(20세 미만) 여자 세단뛰기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남자 창던지기 정준석(19·한국체대)도 3위에 올랐다.

장성이는 24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대회 여자 세단뛰기 결선에서 12m67을 뛰어 10명 중 3위에 올랐다. 쿠시노자 샤브카토바(우즈베키스탄)가 13m33으로 1위, 헤라스 부디얀셀라게 네드미카(스리랑카)가 13m01로 2위를 차지했다.

장성이는 대한육상연맹을 통해 "지난해 예천 아시아주니어선수권에서 4위에 그쳐 이번 대회를 더욱 열심히 준비했다. 동메달을 획득해서 무척 기쁘다"며 "이번 대회를 성장 발판으로 삼아 꾸준히 기록을 경신해 나가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성이는 여자 멀리뛰기에서도 메달 획득을 노린다.

U20 아시아육상선수권 남자 창던지기 동메달을 따낸 정준석. 사진 대한육상연맹

U20 아시아육상선수권 남자 창던지기 동메달을 따낸 정준석. 사진 대한육상연맹

남자 창던지기 결선에서는 정준석이 65m32를 던져 동메달을 수확했다. 70m29를 던진 디판슈 샤르마(인도)가 우승했고, 로한 야다브(인도)가 70m03을 던져 2위에 올랐다. 정준석은 "국제대회 첫 메달을 획득해서 기쁘다"며 "8월에 열리는 세계주니어선수권을 대비해 더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자 100m 예선에서는 김정윤(19·한국체대)이 10초58로 3조 2위, 전체 공동 4위에 올라 준결선에 진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