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이 끌고, 내수도 밀어줬다…1분기 1.3% 깜짝성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지난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한국 경제호(號)가 올 1분기 1% 넘는 '깜짝' 성장세를 나타냈다. 수출이 호조를 이어가고, 그간 주춤했던 내수가 힘을 보탠 덕분이다. 2%대 초반인 연간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상향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환율·유가·부동산 같은 불확실성도 여전히 버티고 있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 분기 대비·속보치)은 1.3%로 집계됐다. 시장에서 0.6% 안팎으로 전망했던 걸 훌쩍 뛰어넘었다. 2021년 4분기(1.4%) 이후 2년여 만에 가장 높은 분기 성장률이다. 2022년 4분기 수출 부진 속에 -0.3%까지 내려갔던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부터 반등했다. 올 1분기까지 5개 분기째 '플러스'(+) 성장을 지속하게 됐다.

이는 반도체를 탄 수출 흐름이 순탄한데다 당초 둔화 우려가 컸던 내수도 개선된 영향이 크다. 부문별로 보면 수출은 휴대전화 등 IT(정보기술) 품목 중심으로 0.9% 성장했다. 3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1% 늘어나는 등 반년째 '수출 플러스'가 이어지는 상황이 반영됐다.

민간 소비는 의류 등 재화, 음식·숙박 등 서비스가 모두 늘면서 0.8%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0.2%)와 비교하면 상승 기류가 뚜렷하다. 건설 투자도 건물·토목 건설 모두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2.7% 성장했다. 직전 분기(-4.5%)와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반면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중심으로 0.8% 하락했고, 수입도 0.7% 감소로 뒷걸음질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신승철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민간 소비는 소비 심리 회복, 대외 활동 증가와 휴대전화(갤럭시S) 신제품 출시 등으로 상승했다. 건설 투자는 양호한 기상 여건, 일부 사업장의 마무리 공사 등으로 플러스 전환했다"고 말했다.

1분기 성장에 가장 크게 기여한 항목은 민간 투자와 순수출(수출-수입)이었다. 각각 0.6%포인트씩 성장률을 끌어올렸다. 민간 소비(0.4%포인트)와 정부 소비(0.1%포인트)도 성장에 가속을 붙였다. 다만 정부 투자는 오히려 성장률을 0.1%포인트 깎아 먹었다.

특히 체감경기와 직결되는 민간 소비 등 내수 지표가 반등한 게 긍정적이다. 그간 고금리·고물가 장기화로 가계 지갑이 얼어붙었다는 우려가 컸기 때문이다. 내수 부문 성장 기여도만 따로 떼보면 지난해 4분기 -0.4%포인트에서 올해 1분기 0.7%포인트로 플러스 전환했다. 신승철 국장은 "내수의 성장 기여도가 상당히 높게 나와 내수가 회복세를 보였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초부터 GDP 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한은(2.1%)·정부(2.2%)가 내놓은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올라갈 전망이다. 한은은 다음 달 수정 경제전망을 할 예정인데, 이때 올해 성장률을 끌어올릴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것이다. 윤인대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도 "(정부 전망치가) 상향될 가능성이 꽤 높다. 1분기 성장률을 보면 (연간으로) 2.3% 이상으로 오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미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수출 실적 호조 등을 반영해 최근 전망치 조정에 나섰다. 씨티 2.0%→2.2%, UBS 2.0%→2.3%, HSBC 1.9%→2.0% 등이다.

지난 10일 서울 명동 거리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서울 명동 거리가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과 기재부는 1분기 성장률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당초 예상했던 (연간 성장률) 2.2%는 넘어설 것"이라면서 "1분기 성장률은 우리 경제 성장 경로에 선명한 청신호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민간 주도 성장, 균형 잡힌 회복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교과서적인 성장 경로로의 복귀"라고 밝혔다.

예상을 넘어선 경기 개선에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조정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양준석 가톨릭대 경제학과 교수는 "1분기 수치만 보면 한은이 내수 회복을 위한 금리 인하를 늦출 가능성이 커졌다. 금리를 일찍 떨어트릴 필요가 없고, 미국이 '피벗'(통화정책 전환) 할 때까지 기다릴 수 있다는 판단을 할 수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근 들어 중동 정세 불안, 미국 금리 인하 지연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진만큼 향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적지 않다. '3고'(고물가·고유가·고환율)가 언제든 한국 경제를 짓누를 수 있어서다. 또한 내수의 깜짝 반등도 지난해 하반기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유가·환율이 높아지면 현재 목표로 잡은 성장률 달성도 쉽지 않을 수 있다. 내수는 아직 침체 상황에 가깝고, 미국 금리 인하 같은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1분기 수치가 잘 나왔다고 성장률 전망치를 높이는 건 이른 감이 있다"고 말했다. 전규연 하나증권 연구원은 "성장 흐름의 관건은 내수의 강한 모멘텀이 지속할지 여부"라면서 "향후 건설 수주 부진, 착공 위축 등으로 건설투자 회복은 제한될 것이다. 민간 소비와 설비 투자도 고금리·고물가 이중고로 회복 속도가 완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