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李 회담 2차 실무회동도 빈손…다시 접촉할지도 못 정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대통령실과 더불어민주당이 23일에 이어 25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 간 회담 의제 등을 협상하기 위한 2차 실무 회동을 열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의제 조율은 물론 다음 일정도 잡지 못했다.

이날 회동은 대통령실 홍철호 정무수석, 차순오 정무비서관과 민주당 천준호 대표비서실장, 권혁기 정무기획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40여분간 진행됐다.

천 실장은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전에 조율해서 성과있는 회담이 되도록 의제에 대한 검토 의견을 제시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 준비 회동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제시한 내용이 대통령에게 보고가 됐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얘기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쪽(대통령실)은 그쪽 답 가져와서 제시했는데 구체적으로 다 말씀드리기엔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3차 실무회동 여부' 질문에 그는 “아직 잡히진 않았지만 저희가 논의를 신속히 해 (대통령실에) 회신을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도부 논의를 거쳐 향후 대응 방안을 정할 계획이다.

1차 회동 당시 민주당은 총선 공약인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 거부권 행사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 사과, 채상병 특검법 등을 의제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