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과 원전협력 MOU' 루마니아 대통령, 두산에너빌리티 찾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두산에너빌리티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두산에너빌리티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이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두산의 소형모듈원전(SMR) 제작 역량을 직접 확인했다. 루마니아는 SMR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요하니스 대통령이 지난 24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본사를 방문했다고 25일 밝혔다. 루마니아의 루미니타 오도베스쿠 외교부 장관과 세바스티안 이오안 부르두자 에너지부 장관, 코스민 기차 원자력공사 사장, 루마니아 SMR 사업 발주처인 로파워의 멜라니아 아무자 사장 등이 동행했고,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도 참석했다.

요하니스 대통령 등은 자국 정부가 추진하는 SMR 사업의 원자로 모듈 공급사인 두산의 생산 시설을 둘러보기 위해 직접 창원 본사와 공장을 찾았다. 루마니아는 도이세슈티 지역의 폐쇄된 석탄화력발전소 부지에 총 462MW(메가와트) 규모의 SMR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뉴스케일파워의 77MW급 SMR 6기가 사용되고, 두산에너빌리티는 핵심 주기기인 원자로 모듈을 제작해 공급할 예정이다. 방문단은 단조 공장과 원자력 공장을 찾아 뉴스케일파워 SMR 단조 소재, SMR 제작 전용 설비 등을 살펴보고 향후 프로젝트 일정을 점검했다.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가운데)과 함께 소형모듈원전(SMR) 생산시설을 둘러봤다. 사진 두산에너빌리티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가운데)과 함께 소형모듈원전(SMR) 생산시설을 둘러봤다. 사진 두산에너빌리티

취임 후 처음 방한한 요하니스 대통령은 창원 방문 전날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원전협력 양해각서(MOU) 체결했다. 한국은 지난해 6월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삼중수소제거설비(TRF) 건설 사업을 수주했으며 원전 설비 개선, SMR 건설 등에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늘리는 중이다. 요하니스 대통령은 “루마니아는 청정에너지 산업계에서 공급망을 구축해 지역 내 탈탄소화를 이끌고자 한다”며 “세계적인 선진 기업과 협력하고 파트너가 되는 것은 이런 목적을 달성하고 루마니아의 미래 에너지와 경제를 굳건히 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차세대 원전으로 주목받는 SMR의 파운드리(위탁생산) 시장을 공략 중이다. SMR은 기존 원전보다 크기가 작고, 전기가 필요한 곳 바로 옆에 설치할 수 있어 차세대 청정에너지 공급원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두산에너빌리티는 미국 뉴스케일파워에 지분 투자를 하며 핵심 기자재 공급권을 확보한 상태다. 2019년 뉴스케일파워 원자로 모듈에 대한 제작성 검토에 착수한 뒤 2021년 완료했으며, 현재 모든 기자재 제작 준비를 마쳤다. 뉴스케일파워의 SMR은 지난 2020년 SMR 모델 중 최초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설계 인증을 받았다.

박 회장은 “뉴스케일파워와의 견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두산에너빌리티는 혁신 기술 개발 등 SMR 제작 역량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루마니아 첫 SMR 제작을 위한 준비도 면밀히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루마니아의 안정적인 청정에너지 공급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