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볼펜 던지고 문 박차고 나간 野이춘석 "이게 왜 갑질이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갑 이춘석 당선인이 지난 10일 당선이 확실시되자 전주시 도당 사무실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갑 이춘석 당선인이 지난 10일 당선이 확실시되자 전주시 도당 사무실에서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4선…갑질 논란 

22대 총선에서 4선 고지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이춘석(61) 당선인(전북 익산갑)이 전북대 수뇌부와 모인 공식 석상에서 물건을 던지고 자리를 떠나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25일 전북대·익산시에 따르면 이 당선인은 지난 23일 오후 4시쯤 정헌율 익산시장과 같은 당 한병도 당선인(익산을), 한정수 전북도의원(익산4) 등과 함께 전북대 총장실에서 이 대학 양오봉 총장을 비롯한 부총장·교무처장·기획처장 등 보직교수단을 만나 '익산캠퍼스 정원 축소' 방침 등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갑 이춘석 당선인이 지난 11일 본인 페이스북에 당선증 사진과 함께 올린 글 캡처.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이 당선인은 "시민만을 바라보며 더욱 겸손하게, 낮은 자세로 일하겠다"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갑 이춘석 당선인이 지난 11일 본인 페이스북에 당선증 사진과 함께 올린 글 캡처.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이 당선인은 "시민만을 바라보며 더욱 겸손하게, 낮은 자세로 일하겠다"고 적었다.

전북대 "익산 의원·시장 격앙" 

이 자리에서 이동헌 전북대 교무처장은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익산캠퍼스에 학생이 오지 않아 이대로는 운영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에 이 당선인이 "학생을 탓할 게 아니라 교수가 더 열심히 뛰고 명품 학교를 만들어야 좋은 학생이 많이 올 거 아니냐"고 따지면서 언쟁으로 번졌다고 한다.

이 처장이 "교수를 모독하는 발언"이라고 발끈하자 이 당선인은 책상을 손으로 치며 "26만 익산시민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소리치며 손에 쥐고 있던 볼펜을 책상에 던졌다. 이어 출입문을 발로 차고 나갔다고 한다.

익명을 원한 한 참석자는 "이 당선인이 회의 초반부터 '여기에 설득당하러 온 게 아니다. 결론만 얘기하라'고 세게 나와 분위기가 험악했다"며 "이 당선인 퇴장 후 양측이 '말이 과했다'고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동헌 교무처장은 "익산캠퍼스 발전 방안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려 했는데 익산 의원들과 정 시장이 사전 설명이 없었던 것에 화를 내고 격앙된 측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북 익산시 전북대 익산캠퍼스 전경. 사진 전북대

전북 익산시 전북대 익산캠퍼스 전경. 사진 전북대

이춘석 "정치인 의사 표시"…양오봉 "열정으로 이해"

'갑질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이 당선인은 "왜 그게 갑질이냐"며 "상대방을 향해 볼펜을 던졌다면 갑질이 되겠지만, 책상에 던지고 나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통합 정신을 어긴 전북대가 100% 잘못했는데 회의 당일 전향적인 해결책은 제시하지 않고 '구조 조정 때문에 정원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주장만 반복했다"며 "그런 태도에 동의할 수 없었고, 그 자리에 있는 게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정치인으로서 '더 이상 듣기 싫다. 나는 나가겠다'는 의사 표시를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당선인은 "개인적 문제라면 그런 행위를 하면 안 되지만, 익산시민을 대표하고 익산시 전체와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의지를 관철하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양오봉 총장은 "익산시민의 전북대에 대한 높은 기대와 큰 열망을 전하는 격의 없는 논의를 하다 보니 다소 큰소리가 난 것은 사실이나 지역을 이끄는 정치인의 열정으로 이해한다"고 했다.

양오봉 전북대 총장이 지난해 11월 13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 대학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양오봉 전북대 총장이 지난해 11월 13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 대학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익산시 반발…전북대 "익산캠퍼스 정원 유지"

앞서 전북대는 2007년 익산대를 흡수·통합하면서 익산대 농학계열학과를 환경생명자원대학(이하 환생대)으로 승격하고, 전주에 있는 전북대 수의과대학을 이전하는 등 익산캠퍼스에 단과대학 2개를 두기로 합의했다. 갈등은 전북대가 지난해 11월 교육부가 5년간 1000억원을 지원하는 '글로컬대학30' 사업 대상에 선정되면서 2025년부터 일부 학과 통폐합과 함께 익산캠퍼스 신입생 정원을 기존 168명(환생대 118명, 수의학과 50명)에서 50명으로 70%가량 감축하기로 한 게 발단이 됐다. 환생대를 폐지하고 익산캠퍼스를 동물의약품 관련 연구소·기업을 유치하는 등 수의과 분야를 특성화하는 게 핵심이다.

이에 대해 익산시의회·익산시는 지난 19·22일 잇따라 성명을 내고 "익산시민을 무시한 일방적 합의 파기"라며 "인재 유입 감소, 지역 성장 둔화 등 심각한 문제를 불러올 것"이라고 반발했다. 결국 전북대는 회동 이튿날(24일) 익산시와 소통이 부족했던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환생대 정원을 유지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