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의대 교수 절반 사직 "상황 지속땐, 5월까지 주1회 휴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브란스병원까지 동참하며 서울성모병원을 제외한 빅 5 병원들이 모두 진료·수술을 하루 멈추는 휴진에 돌입한다. 주요 대형병원들이 교수 사직에 이어 휴진을 결의하면서 이 같은 움직임이 전국 병원으로 확산할 우려가 커졌다.

신촌·강남·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들로 구성된 연세대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24일 임시전체교수회를 열고 30일 하루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비대위는 안전 진료를 이유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다만 교수들 자율적 선택에 따라 휴진을 실행한다.

비대위는 “(전공의 사직이)장기화한 현 상황에서 교수의 업무 강도는 근무시간, 정신적 및 신체적 부담에 대한 지탱 수준 그리고 소진(번아웃)과 스트레스 지각 정도로 볼 때 한계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한 의료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한 의료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환자의 안전 진료를 담보하기 위해 필수적인 교수의 진료 역량과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교수의 개별적 선택에 따라 4월 30일 하루휴진(외래진료와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휴진이 더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비대위는 “이후에도 정부의 입장 변화를 통해 학생과 전공의가 무사히 복귀하지 못하고 현재 상황이 지속하는 경우 현 상황이 보 통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는 마지막 시점인 5월 말까지 매주 하루 휴진을 지속하기로 했다”라며 “매주 하루 휴진의 지속, 횟수, 요일의 결정은 비대위에 위임한다”고 했다.

비대위는 “교수님 개인의 개별적 선택과 결정에 따른 하루 휴진”이라고 강조하며 “환자에게 연락해서 일정을 조율해도 된다. 이 과정에서 교직원 업무가 가중될 것이라 일부 교수님은 외래 간호사와 함께 직접 전화하시겠다는 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대 교수들은 사직 또한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대 의대 비대위에 따르면 전체교수(전임, 임상, 진료 교수 등)의 약 50%인 629명이 지난 달 25일 의과대학 학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비대위는 “사직서는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라며 “실제 사직할 교수님께서는 학장님에게 말씀드려 사직 절차를 밟으라”라고 안내했다. 또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상황 변화나 개인 사정 및 생각 변화가 있어 사직서를 철회하고자 하는 교수님께서는 학장님에게 철회하겠다고 말씀해달라”라고 했다.

앞서 서울대병원은 오는 30일 하루 수술과 외래 진료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후의 정기 휴진도 다시 논의할 계획이다. 서울아산병원은 다음 달 3일부터 주 1회 휴진한다. 삼성서울병원 교수가 속한 성균관 의대 비대위는 일주일에 하루 쉬도록 하는 내용의 적정 근무 권고안을 배포했다. 가톨릭의대 교수들도 주1회 휴진을 검토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