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기업] 국제표준 개발 진행 … 전 세계 전문가들 모인 ‘전기차 글로벌 리더스 위크’ 성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안산분원 시험장에서 연구원들이 다양한 전기차와 충전기 사이의 상호 호환성 문제를 교차 점검하고 있다. [사진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 안산분원 시험장에서 연구원들이 다양한 전기차와 충전기 사이의 상호 호환성 문제를 교차 점검하고 있다. [사진 한국전기연구원]

전 세계 전기차와 충전기 전문가들이 전기차 충전 국제표준 개발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전기차 글로벌 리더스 위크(EV Global Leaders Week)’를 15일부터 19일까지 안산분원에서 개최했다.

행사는 크게 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먼저 전기차와 충전기 사이의 통신제어와 관련한 국제표준을 개발하고, 모듈(Component) 단계에서 이를 검증하는 ‘국제표준화기구(ISO) 주관회의’가 진행됐다. 이 행사는 유럽, 미주, 아시아에서 순차적으로 돌아가며 열리는데, 전기차 충전과 관련한 높은 연구 역량을 인정받아 KERI가 올해 아시아 대표로 개최하게 됐다.

연구개발 단계인 ISO 회의 이후에는 기업과 실질적으로 표준을 검증하는 단계인 ‘테스티벌(Test+Festival)’도 열렸다. 국내외 대표 전기차 대기업과 충전기 제조사를 한자리에 모아 급속충전할 때 발생하는 호환성 문제를 점검하는 국제전기차충전기술협의체(CharIN) 주관 행사다. 글로벌 유명 307개 기업을 멤버로 보유한 CharIN은 전기차 시장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국제 기술협의체다. 이번 테스티벌에는 현대기아차, KG모빌리티, 폭스바겐 등 10개 업체에서 생산된 총 11대의 전기차 및 시뮬레이터를 대상으로 11개 충전기 제조사가 교차검증 시험을 진행했다. 시험 결과는 각 제조사에 전달돼 충전 오류 문제를 해결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전기차 충전기 자체의 원활한 운영·관리 표준(OCPP)을 점검하는 개방형충전협의체(OCA) 주관 행사도 개최됐다.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 50개 이상 국가가 활용하는 OCPP는 일종의 통신 규격으로 충전 이용자를 위한 정보 안내, 사용자 인증, 충전 스테이션 상태 및 고장 관리 등에 적용된다. OCA는 이번 행사를 통해 보안성 높고, 향상된 충전 기술이 적용된 국제 표준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김남균 KERI 원장은 “KERI가 호스트로서 행사를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은 친환경 전기차 보급에 앞장서는 안산시의 탄탄한 정책과 노력, 그리고 우리 연구원의 기술력과 인프라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며 “국제적 표준을 확보한 국가와 기업이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가질 것인 만큼 KERI 안산분원이 그 중심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