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한동훈, 정치적으로 희망 가지려면 尹과 멀어져야"

중앙일보

입력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 연합뉴스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 연합뉴스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정치적으로 나름대로 희망을 가지려면 윤석열 대통령과 멀어지는 게 좋고 본인을 윤 대통령과 일치시키면 전혀 희망이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상임고문은 지난 23일 SBS 유튜브 ‘정치컨설팅 스토브리그’에서 "(한 전 위원장이) 본인 스스로 밥 먹을 기분이 나지 않을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의 식사 제안 거절에 대해 운을 뗐다.

김 전 상임고문은 "윤 대통령이 현명한 정치를 할 줄 알았으면 한 전 위원장에게 재량권을 줬을 텐데 그걸 못했기 때문에 두 사람 사이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래도 오찬은 함께 했었어야 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그건 우리나라 사람들이 통념적으로 생각하는 것일 뿐, 정치라는 게 그렇게 간단치 않다"고 강조했다.

김 전 상임고문은 "(나는) 한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으로 갈 적에 ‘저 사람 참 잘못 했구나’ 얘기했던 사람이다. 정치를 잘 모르는 사람이 갑자기 선거판에 뛰어들어갔다"라며 "솔직히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과 차별화를 하면서 선거를 이끌 수 있는 능력은 없었던 사람 아닌가. 그러면 이런 결과를 맞이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김 전 상임고문은 ‘한 전 위원장을 위해 조언해달라’는 요청에 "한 전 위원장은 정치라는 게 그렇게 단순한 게 아니란 걸 스스로 깨달았을 것"이라면서 "선거 과정에서 한 체험을 바탕으로 반성도 하고 보완해야 할 점이 뭔지, 정치는 어떻게 해야 제대로 할 수 있는 것인지 깊이 생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6일 4·10 총선 때 자신과 함께 당을 이끈 전 비대위원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다만 비대위원들과의 만찬 회동 사흘 뒤인 19일 이관섭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윤 대통령 주재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 오찬에 참석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지만, 건강상 이유를 들어 거절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