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의대 입시안, 이달 말까지 마무리해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의과대학을 운영하는 40개 대학 총장에게 “4월 말까지 의대 정원과 관련된 학칙 개정 진행과 대입 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마무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이들 대학 총장과 영상 간담회를 열고 “어려운 시기지만 대학 총장들께서 현장에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19일 정부가 6개 국립대 총장 건의를 수용, 2025학년도 대입 전형에 한해 대학별로 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모집 인원을 자율화할 수 있도록 한 후 처음 열렸다. 자율화와 관련, 이 부총리는 “개강 연기, 수업 거부 등으로 의대 교육과정이 파행적으로 운영되고, 2025학년도 입시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임에도 대입 전형이 확정되지 않아 많은 수험생과 학부모가 혼란과 불안을 겪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총장들께서도 학생과 교수들이 학교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설득해 달라”고 부탁했다.

관련기사

이 부총리는 의대생과 의대 교수들을 향해서도 발언을 이어갔다. 의대생들에게는 “수업 거부, 동맹 휴학이 계속되면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사람은 바로 여러분”이라며 “속히 제자리로 돌아와 원래의 본분인 학업을 지속하면서 필요한 의견을 개진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의대 교수들에게는 “학생들이 방황을 끝내고 다시 학교로 돌아오기 위해서는 교수들께서 끝까지 자리를 지켜주셔야 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