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與 낙선∙낙천자 격려 오찬 "우린 정치적 운명공동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22대 총선에서 낙선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만나 “당정의 역량이 튼튼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낙천·낙선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수경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여러분들은 제가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함께한 동료들이자 한 팀”이라며 “나라와 국민, 그리고 당을 위해 애쓰고 헌신한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민생과 이 나라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는 정치적 운명 공동체”라며 “최일선 현장에서 온몸으로 민심을 느낀 의원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의 도리”라고 말했다.

또 “국회와 민생 현장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아 온 여러분들의 지혜가 꼭 필요한 만큼, 여러분들의 고견을 많이 들려달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2대 총선 불출마,낙천,낙선 국민의힘 현역 국회의원 격려 오찬에 입장하며 김영식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2대 총선 불출마,낙천,낙선 국민의힘 현역 국회의원 격려 오찬에 입장하며 김영식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재옥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현 원내대표)은 “오늘 여기 계신 분들은 윤석열 정부의 탄생을 함께하신 분들”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우리의 소명이라는 생각을 공유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국민이 요구하는 협치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여러분들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나라와 당을 위해 소통과 조언을 계속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국민의힘 윤 대표 권한대행을 비롯해 유의동 정책위의장, 배준영 사무총장 직무대행, 정희용 수석 대변인 등 50여 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정진석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이 함께 했다.

이날 오찬은 약 1시간45분 동안 진행됐다. 비교적 차분한 가운데, 윤 대통령은 주로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