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위에서 일하고 호캉스"…1000만명 찾는 '리버시티' 조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강 수상레포츠센터 조감도. [사진 서울시]

한강 수상레포츠센터 조감도. [사진 서울시]

물 위에서 일하고 여러 나라 다양한 음식도 즐긴다. 수상 호텔에서 숙박하고 유람선에 올라 석양을 감상한다. 앞으로 한강에서 이런 활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서울시가 한강 위에 호텔과 오피스 건물을 만들고 대형 유람선이 띄우기로 했기 때문이다.

서울시,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 발표 
오세훈 시장은 24일 서울시청 본관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이와 같은 내용의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3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2.0’이 한강 수변 공간 활성화가 목적이었다면, 이번 계획은 수상 공간 활성화가 목표다.

서울시가 조성을 추진 중인 서울항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조성을 추진 중인 서울항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여의도에 선착장을 조성해 여의도~경인아라뱃길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여의도에 선착장을 조성해 여의도~경인아라뱃길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사진 서울시]

종합계획은 ▶일상의 공간 ▶여가의 중심 ▶성장의 거점 등 크게 3가지 컨셉트로 구성했다. 오 시장은 "지금껏 한강이 특별한 날에만 가는 장소였다"라며 "이번 계획을 통해 한강을 일상생활 공간으로 만드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지상에서 각종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오피스빌딩이 있듯이, 한강에 수상오피스를 조성한다. 수상오피스는 업무를 보고 휴식도 취할 수 있도록 수상 공간을 활용한 복합 공간이다. 연면적5000㎡에 4층 규모로 조성되는 수상오피스는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플로팅 오피스 로테르담'과 비숫한 형태로 짓는다. 시는 용산구 이촌동, 성동구 성수동 등 접근성과 이용수요가 양호한 지역에 조성할 방침이다.

수상오피스, 수상호텔 만들어 
여의도 물빛무대 주변엔 숙박·여가·컨벤션 기능을 갖춘 수상 호텔을 만든다. 호텔은 연면적 1만㎡에 4층 규모(객실 200실)로 만들 예정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연내 타당성 조사에 돌입, 2025년 민간 사업자를 선정한 뒤 2026년 착공한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외국인 관광객 3000만명 유치 정책에 발맞춰 추진한다. 수상호텔·수상오피스는 모두 한강 수위가 올라가도 안전하게 물 위에 떠 있는 시설이다.

한강대교 북단 다리에 있는 직녀카페는 숙박공간으로 리모델링한다. 한강과 서울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이색 숙박시설이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한다. 직녀카페 맞은편 견우카페 등 4개 한강카페는 서울의 로컬 브랜드 카페로 운영한다.

한강에서 전 세계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수상푸드존’도 조성한다. 15~20개 음식 판매 부스가 들어서고, 24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다. 연내 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2026년 착공 예정이다.

부유식 수영장, 옥상전망대, 수상산책길 등 문화·예술·레저를 즐길 수 있는 복합 마리나 시설, 한강아트피어. [사진 서울시]

부유식 수영장, 옥상전망대, 수상산책길 등 문화·예술·레저를 즐길 수 있는 복합 마리나 시설, 한강아트피어. [사진 서울시]

"1000만명 수상시설 이용시대 열겠다"

서울시가 한강을 바라보며 K-푸드를 비롯한 전 세계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한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한강을 바라보며 K-푸드를 비롯한 전 세계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한다. [사진 서울시]

한강의 여가 기능도 강화한다. 잠실에 도심형 마리나를 만들고, 현재 130선석가량인 한강 선박 계류시설은 1000선석으로 규모로 확대한다.

이촌한강공원엔 부유식 수영장·옥상전망대·수상산책길을 갖춘 전시 공간인 한강아트피어를 조성한다. 한강아트피어와 잠실 마리나는 모두 2026년 개장한다.

또 10월엔 마포대교 남단에 대형 유람선이 정박할 수 있는 선착장을 조성하고, 2026년 여의도엔 서울항이 개항한다. 더불어 대중교통·관광 수단인 한강 리버버스도 연내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같은 종합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시민 1000만명이 한강 수상을 이용하는 시대를 열겠다는 것이 서울시 생각이다. 현재 한강 수상 이용시민은 연간 90만명에 불과하다. 이번 계획의 총예산은 5501억원이다. 민간에서 3135억원을 투자·유치하고 서울시 재정 2366억원을 투입한다.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이미 민간 제안 공고를 한 마리나 시설은 10여개 기업이 관심을 보였다”며 “이번 수상활성화 계획은 일종의 '리버시티'계획과 비슷하다”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연간 6445억원 생산파급 효과, 연간 2811억원 부가가치 효과 등 연간 9256억원 규모 경제효과를 기대한다. 일자리 6800여개 창출도 예상한다.

오 시장은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은 무분별한 개발이 아닌 수중 생태계에 영향을 최소한으로 미치는 방식”이라며 “시민이 수상에서 일상을 누리면서도 경제효과를 창출해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