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70대 몰던 BMW 농협에 돌진, 1명 경상…“페달 착각 추정”

중앙일보

입력

23일 오전 경기도 용인 처인구 삼가동 용인농협 삼가지점에 차량이 돌진한 사고 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23일 오전 경기도 용인 처인구 삼가동 용인농협 삼가지점에 차량이 돌진한 사고 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도 용인의 한 농협 지점에 70대 운전자가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오전 11시 10분경 용인 처인구 삼가동 용인농협 삼가지점 안으로 BMW 승용차가 돌진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A씨는 손 부위 등을 가볍게 다쳤고, 다른 70대 동승자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다.

다행히 돌진 중 차체가 계단에 걸렸고, 직원 7명과 고객 3명이 있던 창구가 차량이 들이닥친 곳에서 떨어져 있었으며 근처에 행인도 없어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차량이 전면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등 일부 기기에는 파손 피해가 있었다.

경찰은 A씨가 전면 주차를 시도하던 중 브레이크와 가속 페달을 착각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가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했으며, 다른 법규 위반사항도 없었다.

최근 고령 운전자의 운전 미숙으로 인한 차량 돌진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전날인 22일에도 성남 분당구 백현동 판교노인종합복지회관 주차장에서 91세 운전자가 후진하다 노인 4명을 덮쳐 80대 여성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