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우 결승골' 황선홍호, 한일전 설욕…신태용호 인니와 붙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황선홍호가 한일전을 이겨 조 1위를 차지했다. 황선홍 감독은 한일전 2연승을 달렸다. AFP=연합뉴스

황선홍호가 한일전을 이겨 조 1위를 차지했다. 황선홍 감독은 한일전 2연승을 달렸다. AFP=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한일전에서 통쾌한 승리를 거두고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 조별리그 조 1위를 차지했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김민우의 결승골을 앞세워 일본을 1-0으로 꺾었다. 이번 대회는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한다. 후반 30분 이태석이 올린 코너킥을 김민우가 날카로운 헤딩 골로 연결했다. 이태석은 대회 3번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조별리그 3전 전승을 거둔 한국(승점 9)은 일본(승점 6)을 제치고 B조 선두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A조 2위 인도네시아와 8강에서 맞붙는다. 인도네시아는 한국 대표팀 감독 사령탑 출신 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다. 황선홍호가 인도네시아를 꺾고 4강에 오르면 파리로 가는 9부 능선을 넘는다.

아시아에는 올림픽 본선 진출권 3.5장이 배정됐다. 따라서 이번 대회 3위까지 올림픽 본선에 직행한다. 3~4위 결정전에 패한 팀은 2023 U-23 아프라카 네이션스컵 4위 팀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통해 올림픽 막차 탑승 여부를 가린다. 한국이 올림픽 진출권을 따내면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신기록을 세운다.

헤딩 경합을 벌이는 공격수 홍윤상(왼쪽). AFP=연합뉴스

헤딩 경합을 벌이는 공격수 홍윤상(왼쪽). AFP=연합뉴스

황선홍 감독은 2년 전 한일전 패배를 설욕하며 '일본 킬러'로 거듭났다. 황 감독은 2022년 6월 U-23 아시안컵에 U-23 대표팀을 이끌고 출전했는데, 8강전에서 일본을 만나 0-3으로 완패했다. 당시 한국엔 이강인(파리생제르맹)까지 뛰었으니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무너졌다. 황 감독은 당시 "일본은 예상보다 더 강했다. 준비를 많이 한 느낌을 받았다"며 "앞으로 절대로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죽을힘을 다해 뛰겠다"고 말했는데, 그 약속을 지킨 셈이다. 황 감독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에서도 일본을 2-1로 꺾고 금메달을 따내 최근 한일전 2연승을 달렸다.

황선홍 감독은 이날 한일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주전 센터백 서명관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고, 또 다른 센터백 변준수도 경고 누적으로 결장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중국과의 2차전과 비교해 수비수 조현택을 제외하고 선발 10명이 바뀌었다. 이 중 8명이 이 대회에서 처음 출전 기회를 얻었다. 어디까지나 목표는 올림픽 출전권이기 때문에 주축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한 것이다. 전술도 파격적이었다.

일본 킬러로 거듭난 황선홍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일본 킬러로 거듭난 황선홍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황 감독은 이번 대회 처음으로 스리백 전술을 펼쳤다. 수비 상황에선 양쪽 윙백까지 복귀해 수비수를 5명까지 늘려 수비를 두텁게 해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 그러다 공을 가로채면 전방의 정상빈을 앞세워 순식간에 역습 공격을 펼쳤다. 그 결과 일본은 경기를 주도했지만, 한국의 탄탄한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공격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일본도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차전과 비교해 선발 명단 7명을 바꾸며 토너먼트를 대비했다. 전반전 탐색전을 펼친 두 팀은 후반 중반부터 불꽃이 튀기 시작했다. 그동안 체력을 아낀 한국은 빠른 역습을 앞세워 일본 수비진을 흔들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30분 김민우의 골도 터졌다. 실점 일본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으나, 한국 수비진의 육탄 방어에 막혀 동점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