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다급해지면 말 듣는 척한다…대선 때도 90도 인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2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다급해지면 말을 듣는 척한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하이킥'에서 '윤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제안하고 바뀌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윤 대통령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그리고 다급해지면 말을 듣는 척한다"고 답했다.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제안한 날이 공교롭게도 국정 지지율이 한국갤럽 기준 취임 후 최저치인 23%(16~18일 8276명 중 1000명 전화면접 조사)를 기록한 날이라는 점을 주목한 바 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또 192석이라는 단독 과반의 야당과 마주할 22대 국회 개원을 앞둔 상황이어서 윤 대통령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담을 승부수로 던졌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대선 때도 질 것 같으면 90도 인사하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대선 당시 국민의힘 지지율이 급락하자 후보였던 윤 대통령이 "오롯이 저의 책임"이라며 90도 인사를 했던 기자회견을 언급한 것이다.

이 대표는 "근데 대선(이) 끝나니까 그거를 절치부심하고 있다가 바로 쫓아냈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과거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징계 처분을 받은 뒤 당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지난 2022년 1월 5일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관련 기자회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지난 2022년 1월 5일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관련 기자회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어떤 면에선 너무나도 인간적인 분"이라고도 표현했다. "그래도 지금 윤 대통령이 위기를 인식한 것 자체가 그나마 대한민국에는 다행"이라면서다. 그는 "정상적인 정치세력이라면 지난 강서 보궐선거에서 심판을 당했으면 위험을 인지했어야 한다"며 "근데 그렇게 국민들이 준엄한 심판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자체 행복 회로를 돌리지 않았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인요한 혁신위'와 '한동훈 비대위' 출범 등을 지적하며 "뼈를 깎는 쇄신을 해야 하는데 때를 미는 세신 하면서 버티려고 했던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또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에 대해선 "웬 말"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민심의 심판을 받아놓고 비대위원장 때 '당심 100% 가야 한다' '당심이 곧 민심'이라고 얘기한 정진석 의원(을 임명했다)"이라고 지적하며 "그때부터 당심 100% 전당대회로 김기현 (당시) 대표를 뽑아놓고 연판장 돌리고 난리 치면서 이 꼴 난 거 아니냐"고 날 세웠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비서실장 인선 결과를 직접 발표하며 새 비서실장으로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을 임명했다. 윤 대통령은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뿐 아니라 내각, 여당, 야당 또 언론과 시민사회 모든 부분에 원만한 소통을 함으로써 직무를 아주 잘 수행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