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놀라서 입 가렸다…당원 메시지 읽다가 "이게 뭐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당 공식 유튜브 채널(델리 민주) '당원과의 만남'에서 당원의 메시지를 읽다 입을 가렸다. 사진 유튜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당 공식 유튜브 채널(델리 민주) '당원과의 만남'에서 당원의 메시지를 읽다 입을 가렸다. 사진 유튜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당원의 메시지를 읽다가 화들짝 놀라 입을 가린 모습이 포착됐다. '윤석열 탄핵'이라는 내용이 담긴 당원의 메시지를 무심코 따라 읽은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당 공식 유튜브 채널(델리 민주) '당원과의 만남'에서 전 국민 25만 원 재난지원금, 대통령 4년 중임, 결선투표제 도입, 개헌 등 '위대한 대한민국을 되찾기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해라'는 당원의 주문 사항을 따라 읽었다.

그러던 중 "윤석열 탄핵 이게 뭐야 갑자기…"라며 화들짝 놀라 손으로 입을 가렸다. 이후 이 대표는 "이건 내가 안 읽은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탄핵 언급이 당 차원의 메시지로 곡해될까 염려한 모습이다.

옆에 있던 박찬대 최고위원도 "이건 김OO(당원)이 한 말입니다"며 이 대표를 엄호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당원의 뜻을 빌어서 우회적으로 하고 싶은 말 또는 속내를 은연중에 내비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이 대표는 당원이 언급한 재난지원금 25만원 전 국민 지원 등 민생 경제회복을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 의제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전화하셔서 잠깐 통화를 했다. '한번 보자', '만나자'고 했다"며 "그때 이야기를 나누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4·10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추진을 주장해왔다.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이 지원금에는 총 13조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민주당은 정부·여당에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요구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22일 대통령실 청사에서 이 대표와의 회담과 관련해 "서로 의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를 찾아서 국민 민생 안정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하자는 그런 얘기를 서로 하게 되지 않을까"라며 "의제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한번 서로 이야기를 나눠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날로 예정됐던 대통령실과 민주당 간의 실무 회동은 취소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