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방시혁 걸그룹, 뉴진스 카피해놓고…해임? 어이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어텐션' 뮤직 비디오 촬영이 진행된 스페인의 한 해변에서 뉴진스 멤버와 민희진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해린, 민지, 혜인, 하니, 다니엘, 민 대표. 사진 민희진

'어텐션' 뮤직 비디오 촬영이 진행된 스페인의 한 해변에서 뉴진스 멤버와 민희진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해린, 민지, 혜인, 하니, 다니엘, 민 대표. 사진 민희진

걸그룹 뉴진스가 속한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는 22일 본사 하이브가 감사 착수 원인으로 내 건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에 대해 "어이없다"고 반응했다.

민 대표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Copy)한 문제를 제기하니 날 해임하려 한다"며 경영권 탈취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민 대표는 "어도어 및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이브 레이블 가운데 하나인 빌리프랩은 3월 여성 5인조 아이돌 그룹 아일릿을 데뷔시켰다"며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일릿은 데뷔곡 '마그네틱'(Magnetic)으로 음원 차트와 TV 음악 프로그램 1위를 휩쓸고,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에 진입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아일릿은 화제와 동시에 편안한 노래 스타일, 신비로운 10대 감성, 뮤직비디오 일부 장면 등이 뉴진스와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민 대표는 "하이브 방시혁 의장이 아일릿 데뷔 앨범을 프로듀싱했다"며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다. K팝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하이브가 단기적 이익에 눈이 멀어 성공한 문화 콘텐트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 카피해 새로움을 보여주기는커녕 진부함을 양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이브 산하 레이블이니 어도어 및 뉴진스가 유사함을 허용하거나 양해했으리라는 반응도 있다"며 "그러나 이러한 반응은 명백한 오해인 바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 어도어는 하이브와 빌리프랩을 포함해 그 누구에게도 뉴진스의 성과를 카피하는 것을 허락하거나 양해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민 대표는 하이브와 빌리프랩에 이러한 유사성 논란에 대해 공식적인 문제를 제기했으나 "하이브와 빌리프랩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변명하기에 급급했고 구체적인 답변을 미루며 시간을 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는 와중 하이브는 오늘 갑작스레 (나의)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이유로 '어도어의 기업가치를 현저히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하고 있다"며 "동시에 언론에는 (내가)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등 어이없는 내용의 언론 플레이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민 대표는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이익을 해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인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이브, 빌리프랩, 방시혁 의장은 제대로 된 사과나 대책 마련은 하지 않으면서 단지 개인을 회사에서 쫓아내면 끝날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뉴진스가 일궈 온 문화적 성과를 지키고, 더 이상의 카피 행위로 인한 침해를 막고자 모든 가능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브가 민 대표 등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 한다고 보고 그와 또 다른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날 종가 기준 하이브 장중 주가는 전일 대비 7.81% 급락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