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복귀 앞두고 방시혁과 충돌…민희진 과거 묘한 발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진스(NewJeans)를 레이블 첫 그룹으로 선보인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 어도어

뉴진스(NewJeans)를 레이블 첫 그룹으로 선보인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 어도어

하이브와 뉴진스를 제작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갈등을 빚으면서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하이브가 이날 오전 민희진 대표와 또 다른 경영진 A씨 등을 대상으로 전격 감사에 착수했다. 명분은 경영권 탈취 시도다.

현재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나머지 20%는 민 대표 등이 보유하고 있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A씨가 투자자를 유치하려 대외비인 계약서 등을 유출하고,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주식을 팔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가요계에서는 공식적인 감사 사유인 경영권 탈취 의혹 외에도 양측의 감정의 골이 깊은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민 대표는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셉트와 브랜드를 맡아 독창적인 색감과 표현으로 가요계에서 명성을 얻은 제작자다.

민 대표는 K팝 시장에서 활약하면서 결과물에 대해 완벽함을 도모하는 태도나 거침없는 화법으로 이목을 모은 바 있다.

특히 그가 작년 1월 씨네21과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쉽게 ‘하이브 자본’을 외치는데, 개인적으로는 동의가 안 되는 표현”이라고 한 말은 많은 해석을 낳았다.

뉴진스의 성공을 기획사 하이브의 역량이 아닌 어도어 혹은 자신에게 돌린 것으로 보일 여지가 있기 때문이었다.

민 대표는 당시 “투자금이 결정돼 투자가 성사된 이후의 실제 세부 레이블 경영 전략은 하이브와 무관한 레이블의 독자 재량이기도 하거니와 난 당시 하이브 외에도 비슷한 규모의 투자 제안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당시 내게는 다양한 선택지들이 있었고, 투자처가 어디든 ‘창작의 독립’·‘무간섭’의 조항은 1순위였을 것이라 사실 꼭 하이브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라고도 했다.

사진 어도어

사진 어도어

민 대표는 올해 1월 일본 NHK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는 “대중성을 지향하는 큰 시장에서는 히트 공식들을 손쉽게 리바이벌해서 모방이 나오고, 메인 스트림에서 먹히는 정형화된 스타일이 정해진다”며 “저는 그걸 좀 깨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형 기획사 내에서의 정형화된 콘텐츠와 스타일을 거부하는 그만의 소통 방식이 영향을 끼쳤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민 대표는 자기 주관이 뚜렷하지만, 독창적 능력도 확실히 보여주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하이브는 이날 감사에 돌입하면서 어도어 측 전산 자산을 확보하는 한편, 민 대표 측에 사임을 요구했다.

하지만 민 대표의 평소 스타일상 사임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여 전산 자료 분석을 통한 물증 확보 여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멀티 레이블 체제에서는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진스는 다음 달 24일 새 싱글 발표를 앞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