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에 10가지 요구한 조국에…김연주 "SNS 자제를" 5가지 맞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연주 시사평론가(왼쪽),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뉴시스

김연주 시사평론가(왼쪽),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뉴시스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출신인 김연주 시사평론가는 22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음주자제 등 10개 사항을 요구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에게 'SNS 과다 사용금지' 등의 5가지를 제안했다.

김 평론가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대표에 촉구하는 다섯 가지 실천 요망 사항’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조 대표가 대통령을 향해 열 가지 사항의 실천 요구를 했기에, 의석 12석을 확보한 당 대표의 정치적 무게감을 고려해 반액을 적용, 다섯 가지 실천 요망 사항을 다음과 같이 제기한다”고 했다.

김 평론가는 우선 입시 비리 등 혐의로 2심 재판부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데 대한 입장과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진정성 있는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22대 국회 개원이 요원하고, 귀당의 교섭단체 성립이 난망함에 따라 대통령과의 만남 조르기 금지”라고 썼다.

세번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과다 사용 금지"였다.

네 번째는 "컴퓨터 스킬을 활용한 특정 목적 문서의 작성 자제", 마지막으로는 "웅동학원 사회 환원 약속의 신속한 실천"을 요구했다.

앞서 조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에게 “국회의원 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이라며 10가지 실천 사항을 요구했다.

조 대표는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8개 법안 재발의시 수용: 김건희특검법, 이태원특별법, 노란봉투법, 양곡관리법, 간호법, 방송3법 등”을 시작으로 “채 해병 특검법 본회의 통과 시 수용, 민생회복 및 과학기술 예산 복구를 위한 추경 편성 동의” 등의 내용을 열거했다.

또 민생 회복과 과학기술 예산 복구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동의, 야당에 대한 표적 수사 중단, 비판 언론에 대한 억압 중단, 2022년 4월 22일 여야가 합의해 서명한 ‘수사와 기소 분리’ 및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실천을 들었다.

그리고 2021년 12월 26일 김건희 여사가 “남편이 대통령이 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습니다”고 약속한 것도 지키라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음주를 자제하고 윤 대통령 부부는 천공 등 무속인ㆍ극우 유튜버의 유튜브 방송 시청을 중단해야 하며, 용산 대통령실 안에 포진한 극우 성향 인사와 김 여사 인맥을 정리하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