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가 알몸으로 도로 뛰어다닌다"…20대 체포, 음주 아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울산 동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울산 동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어린이공원 앞 도로에서 나체 상태로 뛰어다닌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울산 동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5시 42분경 "남자가 다 벗고 뛰어간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신고 약 13분 만인 오후 5시 55분경 동구 주전동 한 어린이공원 앞 도로에서 나체 상태 A씨를 발견하고 현행범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공원에서 약 2.5㎞ 떨어진 지점 인도에 겉옷과 속옷을 벗어둔 채 알몸으로 도로 위를 달리고 있었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으며, 마약 간이검사 결과도 음성으로 나왔다.

경찰은 A씨가 구체적인 피해를 일으키지 않았고 공연음란죄 법정형이 높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일단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후 여죄가 확인되면 구속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