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라 "韓 올해 과일·채소값 오름세 1위, G7·대만 제쳤다"

중앙일보

입력

한국의 과일·채소 가격이 주요 선진국과 경제 구조가 비슷한 대만 등과 비교해 올해 들어 가장 크게 올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글로벌 투자은행(IB)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G7(미국·일본·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과 전체 유로 지역, 대만과 한국의 올해 1~3월 월평균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은 3.0%로 영국(3.5%)·미국(3.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과일과 채소 가격으로 따져봤을 때는 오름세가 가장 컸다. 같은 기간 한국의 과일류 상승률은 36.9%로, 2위인 대만(14.7%)과 견줘도 2.5배에 달했다. 채소류 상승률도 이탈리아(9.3%)와 영국(7.3%)을 제치고 1위였다. 신선 과일·채소류가 단일 품목으로 발표된 미국의 상승률은 1.3%에 그쳤다. 한국에 최근 불어닥친 이상 기후와 농사 흉작, 농가 고령화에 따른 재배 면적 감소 등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의 에너지류 인플레이션도 주요국과 비교해 불안한 상황이다. 노무라증권이 에너지 관련 항목(전기·가스요금, 연료비 등)을 가중 평균해 산출한 에너지류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경우, 한국은 1~3월 월평균 1.1%로 프랑스(2.7%)에 이어 2위였다. 특히 2월 국제유가 상승분이 반영된 3월(2.9%) 상승률은 10개국 중 가장 높았다. 한국은 석유 등의 에너지 해외 의존도가 절대적으로 큰 탓에 중동 사태의 영향을 크게 받아서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국제 정세 불안에 따른 유가 상승, 작년 5월 전기 요금 인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세계적으로 높은 식품·에너지류 물가 상승률은 전체 소비자물가를 밀어 올린다. 하지만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식료품·에너지 항목 제외)는 되려 안정적인 모습이다. 근원 물가는 지난달 2.4%로 2월(2.5%)보다 0.1%포인트 하락해 안정적인 둔화세를 이어갔다. 최근 오름세로 방향을 튼 소비자물가와 반대의 움직임이다. 석병훈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식료품과 에너지 가격은 당국에서 통제할 수 없는 외생적 요인으로 변화하는 것"이라면서 "근원 물가 흐름을 보면 우리 물가가 안정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결정회의 직후 "농산물 등 물가 수준이 높은 것은 통화정책이나 재정정책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금과 같은 정책을 계속할지, 농산물 수입을 통해 근본적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