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빨 드러낸 도베르만, 입마개 부탁했더니...남편 불러 폭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형견 견주에게 입마개를 부탁했다가 폭행당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대형견 견주에게 입마개를 부탁했다가 폭행당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대형견 견주에게 입마개를 부탁했다가 폭행당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형견 견주한테 입마개 착용해달라고 하다가 폭행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동네 아파트에서 대형견으로 보이는 도베르만이 침을 흘리며 이빨을 드러내고 공격성을 보였다”며 “여성 견주에게 입마개를 부탁했는데 ‘병XXX가 뭔 상관이냐’고 욕설을 내뱉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후 제가 공원으로 가자 견주가 남편을 불러 저를 100m 미행하고 폭행했다”면서 “전치 진단 3주가 나와 (경찰에) 사건을 접수한 상태다. 민사소송도 같이 진행할 예정이다. 상대방 벌금 어느 정도 나오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A씨는 폭행당해 빨개진 목과 멍든 무릎 사진을 공개했다. 동시에 견주의 남편과 몸싸움하는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를 증거 사진도 올렸다.

그는 “참 황당하다. 위협을 느껴 입마개 써달라고 요청한 건데 미행, 폭행당하다니 살다 살다 이런 일도 겪는다”고 토로했다.

글쓴이가 입마개 착용을 부탁했던 대형견. 온라인커무니티 캡처

글쓴이가 입마개 착용을 부탁했던 대형견. 온라인커무니티 캡처

네티즌들은 “개념 없는 사람들”, “개 하나 때문에 빨간 줄 그어지겠네”, “개가 개를 키웠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도베르만은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아 입마개 착용이 의무인 견종은 아니다.
동물보호법 제21조에 따르면 월령 3개월 이상인 맹견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는 목줄 및 입마개 등 안전장치를 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입마개 착용이 의무인 맹견은 아메리칸 픗불테리어,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테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도사견이다. 이 5종과 교배된 혼합견도 마찬가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